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기, 포천·가평 '제3호공약'발표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14:48]

김성기, 포천·가평 '제3호공약'발표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4/01/24 [14:48]

▲ <사진=김성기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포천·가평> 김성기 예비후보가 23일 포천·가평의 인구 유입 에 필요한 세 번째 공약 ‘교육발전특구 도시로 미래가 빛나는 포천···가평’을 발표했다. 

 

김성기 예비후보만의 45년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인구감소를 막기 위한 최선책을 내놓고 있어 지역민들의 시선이 주목된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이번 ‘제3호공약’은 “매우 신중하고 현실성을 담아 내놓은 것”이라 말하면서 포천·가평에 가장 필요한 세 가지를 언급했다.

 

첫째는, “계속 살고 싶은 도시로 인식될 교육 환경 조성 계획”과 

둘째는, “교육도시의 활기를 포천·가평에 불어 넣겠다!”라는 것이고, 

셋째는, “아이 교육 걱정 없는 포천·가평을 만들어 이사 오고 싶은 곳, 떠날 일 없는 터전으로서 미래를 굳건히 하겠다.”라는 것이다. 

 

이는 포천·가평에 가족 단위의 주거 인구를 확실히 붙잡아 인구 유출을 막을 뿐 아니라, 미래까지 예비할 교육 관련 공약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포천·가평 지역민들은 인구감소로 지역발전이 현저히 떨어지는 현시점을 극복할 수 있는 공약이라는 점에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많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김성기 예비후보 ‘제3공약’의 첫 번째는

“계속 살고 싶은 도시로 인식될 교육 환경 조성 계획”  

 

김 후보의 ‘제3공약’ 중 첫 번째는 ‘포천·가평을 아이 키우고 살기에 적합한 환경으로 만들어야 한다’라는 것이다. 포천·가평의 교육 환경을 개선해서 젊은 가족 인구의 정착 의욕을 높이고 포천·가평의 인재 육성을 지원할 수 있는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의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추진해 교육 문제로 포천·가평을 떠나는 사람이 없게 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두 번째는 “교육도시의 활기를 포천·가평에 불어넣겠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청소년 비전센터’를 설립해 정규 학기를 보완하는 ‘계절학교’를 열어 진로나 진학 관련 개인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정기적으로 기획·개최하는 국제화 프로그램을 신설, 해외연수와 외국어교육의 혜택을 통해  포천·가평의 꿈나무들이 우물 안 개구리가 아닌 국제 감각을 갖춘 주역으로 자라나 포천·가평의 미래가 더욱 빛날 수 있게 교육도시로의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것이다.

 

이어 세 번째는 ‘이사 오고 싶은 곳, 떠날 일 없는 터전으로서 미래를 굳건히 하겠다.’

 

김 후보는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지방정부와 교육청, 대학, 기업 및 공공기관의 통합적 협력을 가동하여 포천·가평만의 특화된 각종 교육 정책 시행이 수립될 수 있고, 이로써, 지역의 우수 인재를 양성하여 지역의 인재가 포천·가평에 정주할 수 있는 단계에서부터 재정적·인적 지원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그럼으로써 포천·가평의 정착 생활생태계가 조성되고 ‘교육도시, 살기 좋은 도시, 이사 오고 싶은 도시’란 인식을 알려 교육도시로서 지속 가능한 발전 궤도에 오르는 포천·가평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 <사진=김성기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아울러 김성기 예비후보는 가평의 주민 자치 교육 공동체 네트워크 지원도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평의 특성을 살려 학부모위원회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마을 교육 공동체 사업을 육성·지원해 글로벌인재 중심도시로 거듭날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러한 김 후보의 ‘제3공약’은 오랜 세월 현장에 몸담았던 행정 전문가이자 지역 동일체로서의 관록과 통찰력에서 비롯한 섬세한 혜안이라는 점에 지역민들의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gi announces Pocheon⦁Gapyeong ‘Pledge No. 3’

 

<Reporter Kim Il-woong = Pocheon·Gapyeong> On the 23rd,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announced the third pledge necessary for the population inflow of Pocheon and Gapyeong, ‘Pocheon and Gapyeong with a bright future as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cities.’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ki is drawing attention from local residents as he is putting forth the best measures to prevent regional population decline based on his 45 years of administrative experience.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that this ‘Pledge No. 3’ was “made very carefully and realistically,” and mentioned the three things that Pocheon and Gapyeong need most.

 

First, “a plan to create an educational environment that will be recognized as a city where people want to continue living” and

Second, “We will bring the vitality of an education city to Pocheon and Gapyeong!”

Thirdly, “We will create Pocheon and Gapyeong where you don’t have to worry about your child’s education and solidify its future as a place you want to move to and a place you don’t have to leave.”

 

This is interpreted as an education-related pledge that will not only prevent population outflow by securing the family-based residential population in Pocheon and Gapyeong, but also prepare for the future. In relation to this, residents of Pocheon and Gapyeong are showing great interest as a consensus is formed that this is a pledge that can overcome the current situation where regional development is significantly declining due to population decline.

 

The first of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s ‘third pledge’ is

“Plan to create an educational environment that will be recognized as a city where people want to continue living.”

 

The first of Candidate Kim’s ‘3rd pledge’ is ‘We must make Pocheon and Gapyeong a suitable environment for raising children and living.’ By improving the educational environment of Pocheon and Gapyeong, we are promoting the designation of an 'educational development special zone' by the President's Local Committee, which can increase the willingness of young families to settle down and support the development of human resources in Pocheon and Gapyeong. People leaving Pocheon and Gapyeong due to education issues. This is interpreted to mean that this will not happen.

 

The second is, “We will bring the vitality of an education city to Pocheon and Gapyeong!”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ki established the 'Youth Vision Center' and opened a 'Seasonal School' to supplement the regular semester, providing personalized consulting related to career and advancement, and established a new internationalization program to be regularly planned and held, providing overseas training and foreign language education. Through the benefits, the dreamers of Pocheon and Gapyeong will grow into leading figures with international awareness rather than frogs in a well, and the future of Pocheon and Gapyeong will shine even brighter, revitalizing the city of education.

 

The third is, ‘We will solidify our future as a place you want to move to and a place you will never leave.’

 

Candidate Kim said that by designating a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various education policies specialized for Pocheon and Gapyeong can be implemented through integrated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offices of education, universities, companies, and public institutions, thereby attracting excellent local talent. It was stated that this is to ensure that local talent receives a stable supply of financial and human support from the stage where they can settle down in Pocheon and Gapyeong.

 

By doing so, the settlement ecosystem of Pocheon and Gapyeong will be created and the awareness of Pocheon and Gapyeong as an ‘educational city, a good city to live in, and a city where people want to move to’ will be promoted, and Pocheon and Gapyeong will be on a sustainable development track as educational cities.

 

In addition,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announced that he plans to support Gapyeong's local self-governing education community network. The plan is to take advantage of the characteristics of Gapyeong by forming a parent committee network and fostering and supporting village education community projects to lay the foundation for becoming a city centered on global talent.

 

The interest of local residents is growing as Candidate Kim's 'third pledge' is a delicate insight derived from his experience and insight as an administrative expert who has been in the field for a long time and as a regional entity.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 포천 지킴이 2024/01/30 [00:42] 수정 | 삭제
  • 우리군수님 주민과 막걸리 드시면 호탕하게 웃던 모습이 기억이 납니다
    꼭 이번 국회의원선거에서 당선 되시어 원하시는 정치 주민을 위한 정치 정치인의 귀감이 되어주세요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