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는 시민 서명운동보다 타당성 용역발주부터 시행해야 된다

양주시민 서명운동은 시가 주도적이고 체계적으로 해야 시민의 혼선이 없다... 여야를 떠나 합심해서 해결해야 한다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지부장 김완영 | 기사입력 2023/09/25 [14:35]

양주시는 시민 서명운동보다 타당성 용역발주부터 시행해야 된다

양주시민 서명운동은 시가 주도적이고 체계적으로 해야 시민의 혼선이 없다... 여야를 떠나 합심해서 해결해야 한다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지부장 김완영 | 입력 : 2023/09/25 [14:35]

▲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지부장 김완영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칼럼 =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지부장 김완영]
 
경원선을 끼고 있는 경기북부의 중심지인 양주시는 발전 도약의 길목에 와 있다.
 
7호선과 제2수도권외곽순환도로, 서울양주고속도로 개설은 광역 교통망으로 청신호이다. 여기에 GTX-C 노선이 덕정역까지 연장 결정 되면서 서울 중심지 30분 안에 진입이 가능하게 됐다.
 
이는 양주시 미래 발전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교통혁명이다.
 
이에 양주시는 최근 국민의힘과의 당정 협의 간담회를 통해 ‘GTX -C 양주역 추가 정차’의 필요성을 거론했다.
 
사실 GTX-C 노선 양주역 정차 추진은 강수현 시장의 공약과제이다. 이는 시정목표 ⓺ ‘안전한 삶의 그린도시’내 추진전략 24 공약과제에 분명히 ‘양주역 정차’가 있었으나, 취임 후 1년이 지나도록 이에 대한 추진 계획이 없었다.
 
즉 이는 지난해 인수위원회 백서를 보면 시정목표내 추진과제로 벌써부터 추진을 했어야 했다.
 
그런데 이제 당협 간담회를 통해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양주시는 백석, 광적 등 서부지역과 양주1·2동 주민들의 이용편의 증진, 동서간 교통 불균형 해소, 양주역세권 주변 개발에 따른 인구 유입 등을 위해 양주역 정차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양주시는 범시민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선언했고, 그에 발 맞추어 국힘 당협위원회에서는 양주역에서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면서, 강 시장도 잠시 함께 피켓과 전단지 등으로 참여했다.
 
아울러 혁신양주시민연대 측에서도 출퇴근시 GTX-C 양주역 정차 시민운동에 동참을 선언했다.
 
양주시는 이의 해결을 위해 시민운동 전개와 경제적 타당성 확보, 재원확보 방안 마련을 검토하고 또한, 시정혁신자문위원회 자문과 외부용역 실시로 현대건설과 협의를 한다는 전략이다.
 
그런데, 제일 중요한 것은 양주시가 주도적으로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시급하게 해야 할 일은 “양주역 정차 타당성 용역비 예산 마련”이다.
 
하지만, 아직 예산이 없으며 용역 발주에 대한 고민도 안 하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
 
핵심은 국토교통부와 현대건설을 설득 하려면 용역 타당성 검토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돌출해 내야 한다. 
 
그것이 가장 중요한 시기이고 대처이다. 시민의 서명운동보다 공신력있는 기관의 용역발주가 최우선이다.
 
강수현 시장은 양주역 정차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예비비를 활용해서라도 우선, 용역발주부터 시행하는 것이 첫 걸음이다.
 

▲ 대한행정사신문 발행인 김완영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추신 : 이 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City should start by ordering services rather than collecting citizen signatures.
 
Yangju citizens' signature campaign must be led and systematically by the city to avoid confusion among citizens.
 
[Column = Kim Wan-young, Northern Gyeonggi Branch Manager of Break News]
 
Yangju City, the center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along the Gyeongwon Line, is on the way to a leap forward in development.
 
The opening of Line 7, the 2nd Seoul Metropolitan Ring Road, and the Seoul-Yangju Expressway are a green light for the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extend the GTX-C line to Deokjeong Station, making it possible to enter central Seoul within 30 minutes.
 
This is a transportation revolution that can mark a milestone in the future development of Yangju City.
 
Accordingly, Yangju City recently discussed the need for an ‘additional GTX-C stop at Yangju Station’ through a recent party-government consultation meeting with the People Power Party.
 
In fact, the promotion of a stop at Yangju Station on the GTX-C line is Mayor Kang Soo-hyun's pledge. This clearly included ‘Stopping at Yangju Station’ in the 24 pledged tasks within the city administration goal ⓺ ‘Green City for Safe Living’, but there was no plan to implement this even after one year after taking office.
 
In other words, looking at last year's transition committee white paper, this should have already been promoted as a task within the city administration goals.
 
However, it is said that the rough draft has now begun through the party council meeting.
 
Yangju City emphasized that a stop at Yangju Station is essential to improve convenience for residents of western areas such as Baekseok and Gwangjeok and Yangju 1 and 2-dong, resolve traffic imbalance between east and west, and attract population due to development around Yangju Station area.
 
So, Yangju City declared that it would launch a pan-citizen movement, and in keeping with this, the National Power Party Committee launched a citizen signature campaign at Yangju Station, and Mayor Kang also briefly participated by picketing and leafleting.
 
In addition, the Innovation Yangju Citizens' Solidarity also declared its participation in the civil movement to stop the GTX-C at Yangju Station during commuting.
 
To resolve this issue, Yangju City plans to review ways to develop citizen movements, secure economic feasibility, and secure financial resources, and also consult with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Municipal Innovation Advisory Committee and external services.
 
However,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at Yangju City must take the lead in conducting a citizen signature campaign. Additionally, what needs to be done urgently is “preparing a budget for the feasibility of stopping at Yangju Station.”
 
However, the problem is that there is no budget yet and no consideration has been given to ordering services.
 
The key is to persuad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to produce positive results from the feasibility study.
 
That is the most important time and response. Ordering services from institutions with public trust is more important than collecting signatures from citizens.
 
Mayor Kang Soo-hyun said that if there is a will to stop at Yangju Station, the first step is to place a service order first, even by using reserve funds.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지부장 김완영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