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동물병원 일제 지도점검...‘개정 수의사법’ 안착 위해 내달 1일 시행

오는 8월 1일부터 9월 8일까지 약 6주간 도내 동물병원 대상 일제 지도점검 시행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7/28 [15:10]

경기도, 동물병원 일제 지도점검...‘개정 수의사법’ 안착 위해 내달 1일 시행

오는 8월 1일부터 9월 8일까지 약 6주간 도내 동물병원 대상 일제 지도점검 시행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7/28 [15:10]

▲ [사진=경기도북부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경기도는 개정 「수의사법」 시행에 따른 후속 조치로 오는 8월 1일부터 9월 8일까지 약 6주간 도내 동물병원 대상 일제 지도점검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개정 「수의사법」의 첫 조치인 ‘반려동물의 수술 등 중대 진료에 관한 사전 설명 및 서면 동의 의무화’가 올해 7월 5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점검 대상은 도내 동물병원 1,249개소 중 상반기 점검을 마친 동물병원을 제외한 386개소다. 

 

중점 점검 사항은 수의사가 수술 등 ‘중대진료’를 할 경우, 사전에 동물 소유자에게 진단명, 진료의 필요성과 방법, 예상되는 부작용·후유증, 소유자 준수사항 등을 설명한 후 서면 동의를 받고 있는지 여부이며, ‘중대진료’의 범위는 전신마취를 동반하는 내부장기·뼈·관절에 대한 수술과 전신마취를 동반하는 수혈이 해당한다. 

 

만약 이를 위반할 시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단, 중대진료가 지체될 경우 동물의 생명이 위험해지거나 중대 장애를 가져올 우려가 있을 때는 진료 이후에 동의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수의사처방관리시스템 입력, 처방전 적정 발급, 진료부 기록 및 보존, 허위광고 여부 등도 중점 점검할 예정이며, 내년 1월 5일부터 시행되는 진료비용 고지 의무화 또한 적극 홍보 및 교육할 예정이다. 

 

특히 단순 지적 위주의 방식을 넘어, 각 병원이 개정 법령에 따라 보완해야 할 사항에 관해 상세히 설명하고 반드시 이행할 수 있도록 컨설팅하는 등 ‘지도점검’의 형식을 취할 방침이며, 점검 결과를 면밀하게 분석한 후 미흡한 병원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수시 점검을 진행해 보완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단, 중대 위반사항이 확인될 시, 관련 규정에 따라 해당 병원에 대해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김종훈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이번 동물병원 일제 지도점검을 통하여 「수의사법」 개정사항들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며 “동물병원 이용자의 알 권리와 진료 선택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veterinary hospital Japanese guidance inspection... Implemented on the 1st of next month to settle the ‘revision veterinary law’

 

From August 1st to September 8th, for about 6 weeks, a guided inspection will be conducted for veterinary hospitals in the province.

 

[Reporter Seon-hee Jang = Northern Gyeonggi/Gangwon] As a follow-up measure to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Veterinary Law」,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at it will conduct a guided inspection of veterinary hospitals in the province for about 6 weeks from August 1 to September 8.

 

This inspection is to promote the stable establishment of the system as the first measure of the amended 「Veterinary Law」, 'mandatory explanation and written consent for critical treatment such as surgery for pets,' is enforced from July 5 of this year.

 

The inspection target is 386 out of 1,249 animal hospitals in the province, excluding animal hospitals that have been inspected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main checkpoint is whether the veterinarian obtains written consent after explaining the name of the diagnosis, the necessity and method of treatment, expected side effects and aftereffects, and instructions to the owner in advance when the veterinarian performs 'serious treatment' such as surgery. The scope of 'critical care' includes surgery for internal organs, bones, and joints accompanied by general anesthesia, and blood transfusion accompanied by general anesthesia.

 

If this is violated, a fine of not more than 1 million won may be imposed. However, if there is a risk that the animal's life is in danger or there is a risk of serious disability if critical treatment is delayed, consent may be obtained after treatment.

 

In addition, the veterinarian's prescription management system input, proper issuance of prescriptions, records and preservation of the medical department, and whether there are false advertisements will be checked.

 

In particular, beyond the simple intellectual-focused method, each hospital will take the form of 'guided inspection', such as explaining in detail what needs to be supplemented in accordance with the amended laws and consulting so that it can be implemented without fail. After this, the hospital plans to conduct frequent inspections by the end of the year to encourage improvement.

 

However, if serious violations are identified, we will take administrative action against the hospital in accordance with the relevant regulations.

 

Kim Jong-hoon, head of the Animal Quarantine and Hygiene Division in Gyeonggi-do,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amendments to the 「Veterinary Law」 can be settled at an early stage through this veterinary hospital guidance and inspection. I plan to do it,” he sai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경기도, 수의사법, 개정, 시행, 후속, 조치, 동물병원, 일제, 지도, 점검, 중대진료, 진단명, 부작용, 후유증, 준수사항, 서면, 동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