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군 돌아온 청정계곡 지킨다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20/07/24 [13:59]

 

 

가평군이 최근 청정계곡 복원지역 관련 부서장 회의를 개최하는 등 돌아온 청정계곡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부터 관내 하천·계곡 청정복원사업을 시행하며 불법시설 상당수를 철거해 청정계곡을 도민에게 돌려주겠다는 도지사의 정책의지에 적극 반영한 것으로 불법시설 철거 이후 처음으로 맞는 여름휴가철 행락객들에게 아름다운 계곡을 선물하겠다는 의지다.

 

먼저 군은 행락철 하천내 쓰레기 처리대책을 수립해 적극 추진한다. 팔당상류 유역인 북한강, 가평천, 미원천, 조종천, 십이탄천 등 관내 하천변에 방치된 폐기물을 적기에 수거하여 쾌적한 환경조성 및 수질오염 예방에 나선다.

 

또 감염병으로인한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하천변 쓰레기 수거사업90여명을 투입함으로써 인력확충 및 환경감시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더불어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 보조인력 165명도 적극 활용해 하천변 환경정비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했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도 강화된다. 물놀이 안전요원 90여명을 배치해 순찰을 실시하고 안전사고 예방 현수막 410여개 게시, 안전사고 우려지역24개소 부이 및 부표 설치 등을 통해 경각심을 심어주기로 했다.

 

이와 함께 청정계곡 수질관리를 위해 가평천, 벽계천, 조종천 등 직접 수질영향권 내 개인하수처리시설 240여개소를 집중 관리한다.

 

특히 군은 그간 경기도 전체 하천불법시설 1400여개소 중, 60%가 넘는 920여개소를 적극 찾아내 지난달까지 890여개소를 정비해 청정계곡으로 거듭나며 포스트 코로나시대 새로운 휴양모델을 제시했다.

 

군은 나머지 정비가 마무리될 때까지 사업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하천·계곡 내 미철거 주거시설에 대해서는 거주자에게 임대주택 신청 및 자진철거 독려와 미이행시에는 행정대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하천별 주변 산림불법시설물을 비롯해 하천구역내 불법시설 잔존물에 대해서는 이달 말까지 철거완료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군은 단순히 정비에만 그치지 않고 지역주민과 상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생활 SOC 사업도 진행한다.

 

북면 도대리 및 설악면 가일리를 비롯해 가평천 일원 불법시설 정비 이후, 공동화장실이나 특산품 판매장, 친환경주차장 등 계곡을 찾는 관광객 및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편의 인프라 등이 구축된다.

 

군 관계자는불법시설 정비 이후 지역의 위기를 경기도 생태관광 1번지 탄생의 기회로 바꾸기 위한 기초 편의시설 생활SOC 구축을 통해 주민과 이용객의 편의를 증진시켜 나가고 다시찾은 청정계곡을 보전하며 후대에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7/24 [13:59]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