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석 해외 한국전참전비 건립에 인기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20/01/21 [11:42]

 

가평군 보훈정책 정부도 인정

 

가평석이 해외에서 인기다. 가평석으로 건립한 한국전참전비는 참전용사들은 물론 현지 교민들에게 크나큰 선물이자 최고의 영예로 받아들여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반영하듯 가평석 지원정책은 보훈분야 정부합동평가 경기도 1위를 차지해 중앙정부의 최종 심사에 오르는 등 가평군 보훈정책이 국내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가평군은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국가에 현재까지 8개의 가평석을 지원해 참전비를 봉헌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에도 5개의 가평석을 지원 할 예정인 가운데 이달 15일에는 호주 태즈매니아 호바트시 호주군 참전용사 표지석 제막식이 열렸다.

 

지난해에는 캐나다 벤쿠버와 위니펙 그리고 호주 멜번시 등 영연방국가의 한국전 참전비 제막식에도 가평석이 사용됐다.

 

현재 생존해있는 한국전 가평전투 참전용사들은 현지에 참전비 건립시, 가평석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가평을 명예의 땅, 기적의 땅으로 부르며 가평의 풀 한포기 작은 조약돌 하나에도 애정을 갖는 이유에서다.

 

이처럼 가평석이 가평전투와 연결고리가 돼 양국간 우호증진 및 국제교류에 구심점 역할을 하는 등 대한민국을 알리고 가평군을 홍보하는 최고의 효과로 나타나고 있다.

 

해외에서 한국의 광역자치단체나 기초자치단체의 지명이 들어간 거리나 공원이 명명되어 있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하지만 가평군은 호주나 캐나다에 가평스트리트가 있고 가평공원, 가평부대에 이어 가평데이를 지정하여 대대적인 기념식을 하고 있다.

 

가평전투는 한국전쟁 당시 중공군 1차 춘계공세 때인 1951423일 부터 25일까지 가평군 북면 계곡에서 영연방 제27여단과 중공군 제118사단 간에 치러진 23일간의 전투로 영연방군이 대승했다.

 

이 전투에서 호주군 32, 캐나다군 10, 뉴질랜드군 2, 미군 3명이 전사한 반면 중공군은 무려 1천여 명의 사상자를 내고 북으로 퇴각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21 [11:42]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