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군 업무협약(MOU) 성과 두드러져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20/01/06 [11:51]

 

주기적 피드백 관리로 목적 달성

 

가평군의 다양한 업무협약(MOU) , 전체 66.5%를 차지하고 있는 보건·복지·지역경제 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거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092월 고려대학교와 사범대학 및 교육 대학원 교육과 연구를 위한 관학협력협약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25개 부서에서 312개 기관·단체와 171건의 MOU를 체결해 추진해 왔다.

 

이 중 45건은 종결처리 돼 현재 126건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면서 하나 둘 결과를 도출하고 있다.

 

201111월 한림대 춘천성심병원과 의료업무 협약체결을 통해 현재까지 2993명이 64933000원의 비급여 부분의 본인부담금 일부를 할인받았다.

 

201211월 가평경찰서, 소방서 등 36개 기관과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응급출동 76, 병원연계 189, 상담 및 연계 2151, 아동 청소년 고위험자 연계 432건 등 소중한 생명보호에 기여했다.

 

아울러 20156월 광명시청과 지역경제 및 관광활성화 업무협약을 맺고 광명동굴 와인전시 및 판매로 14440만원, 농특산물 부스 운영을 통해 85825000원의 소득을 창출했다.

 

또한 같은 해 10월 한라시멘트와 순환자원활용 업무협약을 통해 지금까지 32451톤의 생활폐기물 소성로 연료화처리를 이뤘으며, 20165월 서울특별시와 상생발전 우호교류 협약은 현재까지 서울시민 847명이 총 20회에 걸쳐 귀농귀촌 프로그램 교육을 이수했다.

 

20172우리술과 장학기금 기탁 협약후에는 3천여만 원을 적립하고 4월 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맺은 희망나눔사업이후에는 기부자 4983명이 41448000원을 기부했으며, 9월에 맺은 경춘공원묘원 내 가평군민묘역 조성을 통해 평장형 봉안묘 253기와 매장표 27기를 안치함으로써 군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군은 이 같은 실적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업무협약을 맺은 기관·단체의 지속적인 유대관계 형성 및 체결내용에 대한 주기적 피드백과 관리로 실적 성과를 극대화하고 상호 목적 달성을 이뤄 나가기로 했다.

 

특히 군은 20156가평설악 패션 아울렛타운 조성 업무협약등 최근 1년 이상 실적이 없는 협약 12건을 포함해 상호간 목적달성에 진전이 없는 협약은 과감히 종결처리 해 무분별한 협약을 지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과의 약속인 업무협약을 내실있게 추진해 상호 동반성장을 이루고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06 [11:51]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