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군 자라섬 -남이섬 관광활성화사업 현장 확인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19/10/30 [16:41]

 

협약 이후, 성과 및 계획 논의

 

가평군과 인근 남이섬이 북한강유역 수변관광벨트 조성 및 전략적 관광개발 추진 등 상생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져 관심을 받고 있다.

 

군은 지난 5월 말 북한강 유역의 유력한 수변관광거점인 남이섬 남이나라공화국과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자라섬-남이섬 간 관광객 이동 동선을 개설하고 자라섬 남단 일대의 수변생태관광 목적지를 재정비하는 전략적 제휴사업 등을 추진하게 됨으로써 북한강 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키로 했다.

 

협약이후 군은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사업관련 부서장들이 최근 현장을 찾아 남이섬 전명준 대표 등 관계자들과 그간 추진 성과 및 선박운항에 따른 향후 운영방안 등을 모색했다.

 

두 기관은 그간, 남이섬-자라섬 간 선박운항로 개설 협의를 비롯해 선박인허가 및 자라섬 개발 대응책 논의, 경기-강원 관광특구지정 실무회의 등을 거쳐 현재 선박운항 인허가를 완료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 남이섬-자라섬 여객선박 직항노선 운항을 위한 자라섬 남도 선착장 접안시설공사를 우선 추진하고 북한강 자라섬 수상생태정원 조성사업과 남이섬 조경공사 및 경관조성 등에 동참할 계획이다.

 

또 자라섬-남이섬 문화관광활성화 추진사업과 관광특구 지정을 위한 업무추진에도 협력을 이뤄 나갈 예정이다.

 

이날 자라섬과 남이섬을 탐방하는 자리에서 김 군수는 대한민국 대표관광지인 자라섬-남이섬이 관광패키지의 최상의 조합을 이루기 위한 아이디어 창출을 기대한다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달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600억원을 걸고 진행한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 본선무대에서 북한강유역 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제안사업이 대규모 사업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해 특보금 80억원을 확보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자라섬의 역사는 이제 30년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614,710의 자라섬은 원래 중국섬이라고 했는데 1987년 군 지명재정위원회에서 자라섬이라고 최종 결정했다. 지금은 캠핑·재즈·축제의 섬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올해부터는 야간경관조명의 화려함에 다양한 꽃들의 아름다움이 더하며 평일 1500, 주말 1만여 명이 이곳을 찾고 있다.

 

바로 인근에 위치한 남이섬은 창립된지 60년이 되어 간다. 남이섬은 북한강 수변관광 테마파크로서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고 경륜이 있는 유력관광지로 연간 관광객이 330만명에 이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30 [16:41]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