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군 기관단체장 소통회의 현장 눈길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19/10/16 [18:39]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 모색

 

가평군이 매달 기관단체장 모임인 수요회를 갖고 있는 가운데 수요회 처음으로 현장에서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자라섬 남도에서는 수요회 회장인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관내 주요기관장 30여 명이 참석해 기관 간 협조 및 홍보 사항 등을 전달했다.

 

특히 수요회원들은 자라섬 관리방안 및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남도일원에 펼쳐진 꽃 정원을 관람함으로써 가평관광의 중심이자 미래발전 동력인 자라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군은 희망과 행복이 있는 미래창조도시가평을 만들기 위해 매주 수요일 부서장간 소통회의도 지난 달 처음으로 자라섬에서 여는 등 현장중심의 행정을 펼쳐 관심을 받았다.

 

이날 회의에서 김 군수는 가평발전을 위해 노력하시는 기관단체장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앞으로도 서로 소통하고 협력을 이뤄 군민에게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자고 말했다.

 

군은 자라섬의 경관을 아름답게 만들고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올해 초부터 지역주민과 공무원들이 힘을 합쳐 묘목을 식재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1단체 1꽃길 1꽃동산 가꾸기 사업을 통해 자라섬 남도 일원 5규모에 꽃테마공원을 조성하고자라섬 중도일원 7에 교목류 소나무를 비롯해 관목류 산철쭉 등 334000주를 식재해 봄이 정원을 만들었다.

 

또 봄의 향연을 가을에도 이어가기 위해 백일홍, 코스모스 보식관리를 비롯해 해바라기 15000, 메리골드 4만본, 국화 4500본 등 테마공원 관리 및 주변 경관정리 작업을 진행해 왔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금년 5월 처음으로 양귀비, 유채꽃, 수레국화 등 다양한 꽃들과 만개한 철쭉이 그 모습을 드러냈으며, 올 가을에는 백일홍 등이 만개해 제1회 백일홍 축제를 개최하려 했으나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취소했다.

 

자라섬은 동···남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으며 면적은 661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1943년부터 중국인들이 농사를 짓고 살았다고 해 중국섬으로 불리다가 1986년 현재의 이름이 붙여졌다.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던 자라섬은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물에 잠기지 않게 됐으며 2004년 제1회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개발에 물꼬가 트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6 [18:39]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