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군 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사업 추진한다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19/09/05 [10:42]

 

2022년까지 160억 투입...대한민국 최고의 힐링공간으로 탈바꿈

 

가평군민들의 남다른 관심과 정성을 쏟고 있는 소박한 꿈의 공간인 자라섬이 또 다른 변신을 꿈꾸고 있다.

 

가평군은 오는 2022년까지 160억여 원을 들여 북한강 유역 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사업은 자라섬 내 중도와 서도사이 15,000규모에 수상식물 및 천연기념생물 단지를 조성하고 바이크 스테이션 및 포토존 등 18km의 수변테마 자전거길을 조성해 관광·레저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또 생태탐방로, 수변전망대, 강마루 쉼터, 명상 숲 등 10의 수변 트레킹 코스를 조성해 북한강 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꾸준히 남이섬 측과 실무자 소통회의 등을 통해 북한강유역 자라섬의 유니크베뉴(특화된 지역관광개발)’화에 노력해 왔다.

 

금년 5월에는 남이섬간 북한강유역 수변관광벨트 조성과 전략적 관광개발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3일 열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해 도 특별조정교부금 80억원을 지원받게 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자라섬의 역사는 이제 30년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614,710의 자라섬은 원래 중국섬이라고 했는데 1987년 군 지명재정위원회에서 자라섬이라고 최종 결정했다. 지금은 캠핑·재즈·축제의 섬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올해부터는 야간경관조명의 화려함에 다양한 꽃들의 아름다움이 더하고 있다.

 

바로 인근에 위치한 남이섬은 창립된지 60년이 되어 간다. 남이섬은 북한강 수변관광 테마파크로서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고 경륜이 있는 유력관광지로 연간 관광객이 330만명에 이른다.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도의 미래자산인 자라섬이 자연 그대로를 보존한 채 고품격의 브랜드가치를 향상시켜 수도권 시민들 모두가 힐링공간으로 찾을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휴식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남이섬 관광객 유입형태가 낮 문화를 중심으로 한다면 자라섬은 밤 문화를 중심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자라섬, 남이섬이 관광패키지의 최상의 조합을 이루기 위한 아이디어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5 [10:42]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