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군 북면거리가 바뀌다...벽화 등 예술의 거리로 조성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18/06/25 [17:00]

 

 

가평군 최북단에 위치해 유일의 청정지역으로 정평이 나있는 북면거리가 탈바꿈하면서 지역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북면사무소는 올해 특수시책으로 6월말까지 총 사업비 5천600여만 원을 들여 시가지 일원에 ‘유니버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유니버셜 사업은 인간의 활동과 보건, 건강, 사회참여 증진을 통해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이 더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게 환경을 조성하는 것으로 지난 2005년 미국에서 시작한 ‘친환경 거리예술(그래피티 니팅)’로 당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북면사무소는 목동교~목동터미널 구간 나무 및 전신주, 교통표지판 등 공공시설 72개에 다양한 소재로 옷을 입혀 어둡고 삭막한 공간을 예술의 거리로 변화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또 목동터미널 주변 대합실, 택시 기사실, 공중화장실 등 3개소에는 현대적 감각에 맞는 이색 벽화를, 이곡1리 마을 진입로 주변 건물에는 시골풍경을 소재로 한 벽화 각각 10점을 조성하면서 주민과 관광객의 흥미를 돋우고 있다.

 

벽화거리는 좁고 어두운 점을 감안해 밝은 색상과 동심을 생각하게 하는 그림으로 그려 범죄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산과 저수지가 어울려 한 폭의 풍경화를 연상케 하는 소법저수지 일원에 단풍나무, 벚나무, 금계국, 코스모스 등의 아름다움을 식재했다. 오는 9~10월 꽃이 만개하면 색다른 저수지 풍광이 화순 세량제나 서산 영비지 처럼 관광명소로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벽화 만들기에는 가평미술협회 회원들이 참여했으며, 계획단계부터 주민들과 추진방향 및 디자인을 논의하는 등 민·관이 함께하는 우수 경관사업이 아름답고 특별한 거리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박재홍 면장은 “주민과 함께 만든 친환경 예술거리가 주민화합과 지역경제에 큰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취약한 경관을 지속적으로 발굴,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25 [17:00]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