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세균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유감’
 
김경진 기자 기사입력  2016/12/29 [08:11]


▲ 정세균 국회의장 (C)사진공동취재단





[주간현대=김경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국조특위)가 요구한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요구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정세균 의장은 지난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추청 토론회’에서 “심정은 이해하지만 내일 직권상정은 안 된다”고 밝혔다.



앞서 국조특위 위원들은 성명을 통해 최순실씨 등 청문회 불출석 증인을 강제 소환하는 ‘최순실 강제구인법’을 29일 본회의에 ‘직권상정해 달라’며 정 의장에게 요구했다.



또한 정 의장은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할 권한이 없다”며 “직권상정을 하려면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합의해야 하는데 내일 본회의 전에 합의를 이르는 것은 무방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도적 한계, 청문회를 대하는 증인들의 자세 때문에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데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내일은 안 되고 중·장기 과정으로 놓고 국회법 개정을 추진해야겠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정 의장은 “이번 청문회를 통해 제도 개선 필요성을 느꼈다”며 “앞으로 법·제도 개선을 통해 좀 더 실효성 있고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청문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 교섭단체 4당 원내수석부대표간 회동에서도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문제’는 공식 거론되지 않았다.



kkjin001@hyundaenews.com



원본 기사 보기:주간현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29 [08:11]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