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정’ 이연희-서강준, 애틋 마음 확인..차승원도 알아차려 ‘흥미진진’
 
이경미 기자 기사입력  2015/06/17 [13:43]
▲ 화정 이연희 서강준 차승원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경미 기자= ‘화정’에서 배우 이연희와 서강준이 목숨을 잃을 뻔한 위기에 서로를 향한 숨길 수 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정’ 20회에서는 광해(차승원 분)가 화기도감을 폭파해 자신을 시해하려고 한 허균(안내상 분)을 잡기 위해 계엄을 선포하고, 강주선(조성하 분)의 배신으로 체포된 허균이 거열형에 처해지는 모습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또한 광해는 조성하의 역모를 처벌하지 않고, 약점을 손에 쥔 채 그를 이용하기로 하는 등 스펙터클한 내용들이 속도감 넘치게 그려지며 최고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이 가운데 온몸으로 화기도감 폭파를 막은 정명(이연희 분)은 자신의 몸보다 주원(서강준 분)의 상처를 먼저 걱정하며 절절한 사랑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주원 역시 정명을 향한 감출 수 없는 연심을 드러내 두 사람의 로맨스에 불꽃을 점화했다.
 
주원은 불구덩이 속에서 살아나온 정명을 향해 걱정스러운 마음을 폭발시켰다. 그러나 정작 정명은 “이대로 나리를 잃어버리는 줄 알았어요. 제 걱정부터 하실 거면 나리 상처부터 보여주세요”라며 자신의 몸보다 주원을 먼저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주원은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정명을 응시하며 “지금 저한테 그 따위 건 아무것도 아닙니다. 지금 저한테 중요한 건 오직 마마와 마마의 안위입니다”라고 답하며 서로를 향한 뜨거운 마음을 확인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광해는 정명과 주원의 모습을 목격하고, 두 사람의 애틋한 감정을 알아차렸다. 광해는 주원을 향해 “내가 약속하지. 자네가 충심과 연모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순간이 오지 않도록, 나 역시 끝까지 내 누이를 지킬 것일세”라고 다짐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광해가 해왔던 수많은 다짐들은 권력의 무자비한 속성 앞에서 매 순간 산산이 부숴져 온 바 있다. 이에 이번에야말로 광해의 다짐이 지켜질 수 있을지, 광해의 보호 속에서 정명과 주원이 서로를 향한 연심을 키워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해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정권하에서 그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가 펼쳐질 ‘화정’은 매주 월, 화 밤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6/17 [13:43]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