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만장한 경찰관...

청평파출소 신고전화 "니가 알아서 하세요"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13/10/02 [08:43]

기고만장한 경찰관...

청평파출소 신고전화 "니가 알아서 하세요"

안종욱 기자 | 입력 : 2013/10/02 [08:43]
▲     © 운영자

 

[안종욱 기자= 가평] 민중의 지팡이인 경찰관이 신고전화를 바쁘다는 핑게로 민원전화를 무시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26일 "청평터미널 인근 골목길에서 오후 9시경 중,고등학생이 흡연과 함께 학우를 폭행한다"는 신고 전화를 받은 청평 파출소 담당 경찰관은 자신이 바쁘다는 핑게로 사건신고전화를 무시해 논란이 일고있다.
 
민중의 지팡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나 몰라라' 라고 일관하는 경찰, 해당 경찰서의 징계 처분과  적절한 조치가 요구되고 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tributing policeman...
Cheongpyeong Police Box Report Phone "Do it yourself"

[Reporter Ahn Jong-wook = Gapyeong] The policeman, the staff of the people, is ignoring the complaint with an excuse that he is busy calling the call.
 
On the 26th, the reporter of this paper ran to the scene and made a call to the police box after receiving a report that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re smoking and assaulting their classmates at around 9 pm in an alleyway near the Cheongpyeong Terminal." The police officer in charge said that he was busy, saying that you should do it yourself, and the situation was already over.
 
I do not know! Consistent, disciplinary measures and appropriate measures by the police and related agencies are require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