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0대그룹, 부채 폭발적 증가 600조원 육박
삼성 및 현대차 제외 평균 1.7%p 상승..이자비용도 감당 안돼
 
정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3/10/01 [13:21]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지난해 국내 30대 민간그룹의 부채가 6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 순위 30대 민간그룹의 비금융 계열사 재무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년 말 기준으로 부채는 총 57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말 313조8000억원보다 83.2%, 금액으로는 261조1000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특히, 30대그룹 중 8곳은 부채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실적부진까지 겹쳐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까지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삼성과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28개 그룹의 부채비율은 평균 113.7%에서 115.4%로 1.7%p 높아졌다.
 
특히, 동양, 한진, 현대 금호아시아나, 동부. STX그룹 등 6곳은 전년 말 기준으로 부채비율이 위험수준인 200%를 넘어섰다.
 
경영위기를 맞고 있는 동양그룹은 2007년 146.9%였던 부채비율이 전년 말 1231.7%로 수직상승했고, 한진그룹이 174.5%에서 437.3%, 현대그룹이 157.7%에서 437.3%로 2배 이상 상승했다.
 
또한, STX그룹이 170%에서 256.9%,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82.5%에서 256.9%, 동부그룹이 231.5%에서 259.5를 기록하는 등 재무구조가 급격히 악화됐다.
 
반면, 전년 말 기준으로 부채비율이 100% 미만인 곳은 10곳으로 영풍그룹이 2007년 59.5%였던 부채비율이 전년 말 33.5%로 하락한 것을 비롯해 △현대백화점그룹(47.6%→40.5%) △삼성그룹(49.4%→40.3%) △KCC그룹(58.4%→52.8%)도 부채비율이 낮았다.
 
아울러 △롯데그룹(48%→64.1%) △현대자동차그룹(96.3%→75.3%) △CJ그룹(97.5%→90%) △SK그룹(99.2%→91.4%)도 100% 이하의 수준을 유지했고, △OCI그룹(119.1%→93.1%) △신세계그룹(115.9%→95.7%)은 100% 이하로 부채비율이 낮아졌다.
 
이밖에도 △두산그룹(182.7%→189.7%) △효성그룹(182.7%→188.5%) △동국제강그룹(100%→171.3%) 등 3곳은 부채비율이 계속 상승함에 따라 재무구조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2년 30대그룹 중 8곳은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을 금융이자로 나눈 배수)이 1미만으로 나타나 영업수익으로 금융이자도 갚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조사됐다.
 
STX그룹은 2007년 10.77배를 기록했던 이자보상배율이 전년 말 -8.35로 급추락했고, 동국제강그룹이 7.34배에서 -4.84배, 현대그룹이 2.91배에서 -1.11배, 한라그룹이 2.07%에서 -0.74배로 급격히 하락했다.
 
또한, 한진중공업그룹이 5.79배에서 0.34배로 낮아진 것을 비롯해 한진그룹이 0.5배에서 0.37배로, 두사그룹이 3.55배에서 0.33배로 동양그룹이 -0.13배에서 0.87의 이자보상배율을 기록했다.
 
반면, 삼성그룹을 비롯한 현대자동차, 영풍. 현대백화점, SK, 부영 등 6곳은 영업이익이 금융이자의 10배 이상으로 나타나 재무 안정성이 매우 높았다.
 
특히, 삼성그룹은 2007년 54.88배였던 이자보상배율이 전년 말 284.64배로 급상승해 30대그룹 중 최고였으며, 현대자동차그룹은 이자보상배율이 6배에서 146.93배로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jmw92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10/01 [13:21]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