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기초연금 축소 “죄송한 마음”

박 대통령, 유감표명 넘어 국민에 직접 사과.."임기내 반드시 실천"

문흥수 기자 | 기사입력 2013/09/26 [11:28]

朴대통령, 기초연금 축소 “죄송한 마음”

박 대통령, 유감표명 넘어 국민에 직접 사과.."임기내 반드시 실천"

문흥수 기자 | 입력 : 2013/09/26 [11:28]
▲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기초연금 축소 등 복지공약 후퇴 논란과 관련, 국민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기초연금을) 어르신들 모두에게 지급하지 못하는 결과에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당초 박 대통령의 입장 발표는 유감표명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죄송한 마음'이라는 표현을 써, 사실상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가 이번 예산안에 반영한 기초연금은 충분하지는 않지만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을 국가가 제공하되, 다음 세대에 과도한 경제적 부담을 지우지 않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하지만 세계경제 침체와 맞물려 유례를 찾을 수 없을 정도의 세수부족과 재정건전성의 고삐를 쥐어야 하는 현실에서 (기초연금 축소는)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다만 "이것은 (대선)공약 포기가 아니며 국민과의 약속인 공약은 지켜야 한다는 저의 신념은 변함이 없다"면서 "임기내에 반드시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한국형 복지국가는 시대적 과제이자 우리나라가 가야할 방향"이라며 "앞으로 소득 상위 30%에 대해서도 재정여건이 나아지고 국민적 합의가 있다면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kissbreak@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