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야회동, 이견차만 확인..'정상화' 멀었다
각 사안마다 각자 입장만 고수..'식물 국회' 장기화 우려
 
문흥수 기자 기사입력  2013/09/25 [17:43]
 
▲ 최경환-전병헌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여야 원내대표는 25일 정기국회 의사일정 협의를 위해 얼굴을 맞댔지만 각 사안마다 신경전만 팽팽히 벌이다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히 여야는 다시 만날 일정조차 잡지 않은 채 헤어졌다는 점에서 '식물 국회'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최경환,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악수를 주고 받으며 협상을 시작했지만 인사말부터 설전이 오가는 등 파행 조짐이 감지됐다.
 
최 원내대표는 먼저 인사말을 통해 "정기국회가 시작한지 4주째인데 민생법안 등을 처리할 정말 중요한 국회가 속절없이 공전되고 있다"면서 "국회 몸싸움, 날치기 방지도 중요하지만 국정을 다 마비시켜 놓고 아무것도 할 수 없게 하는 건 안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이 국회선진화법을 악용해 국회를 마비시키고 있다는 공격을 첫 운 을 뗀 것이다.
 
이에 전 원내대표도 "국회선진화법 개정이나 위헌 이런 말을 하는 건 선진화법에서 퇴행하는 것"이라며 "국회를 선진적으로 운영한다면 선진화법을 두려워할 필요 없다"고 맞받아쳤다.
 
시작부터 갈등의 골을 확인한 여야는 구체적인 현안을 두고도 이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우선 민주당은 '혼외자식설'에 휩싸인 채동욱 검찰총장과 관련해 '긴급현안질문'을 요구했다. 황교안 법무부장관을 국회 본회의장으로 불러 국회 차원에서 사안을 따지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이에 응할수 없다고 못박았다.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대정부 질의도 있고 상임위에서 얘기할 수도 있는데 '긴급현안질문'을 하는 것은 적절히 않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국정원 개혁 문제와 관련해선, 민주당은 비상설 특위 형태의 '국정원 개혁특위'를 만들자고 요구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국회 정보위 산하에 특별기구를 만들자고 주장했다.
 
통합진보당 내란음모 사태와 관련, 이석기 의원의 징계안 처리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새누리당은 이 의원의 조속한 제명을 촉구했지만 민주당은 아직 수사 중이니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여야가 다만 '국회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에 대해서만 원론적으로 공감했다.
 
그러나 양측 모두 협의할 의지가 없었다는 점에서 국회정상화는 한참 멀었다는 게 정치권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10월 7일 실시될 것으로 예상됐던 국정감사 일정도 더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10월 중순 또는 말경 시작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국감이 늦춰지면 10월 30일 재보선과 겹치게 되나, 선거구가 2곳에 불과한 미니 재보선이란 점에서 여야 모두 지장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kissbreak@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09/25 [17:43]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