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협,중량미달 유기질비료 유통 농민피해
<추적고발>지난해 농민손실 무려 145여 억원
 
안일만 칼럼니스트 기사입력  2013/09/10 [08:51]
한 농민이 정부의 지원을 받아 사 놓은 유기질 퇴비, 1부대의 무게는 20kg으로 표시되어
있다. 하지만 저울에 달아본 결과 무게는 18kg 정도로 2kg가량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함량미달 비료     ©브레이크뉴스
 
이를 재확인하기 위해 취재진이 한 농촌의 농협에서 1등급 유기질 퇴비 2 부대를 직접 사서 다시 달아 보았다. 저울에 나타난 무게는 역시 10% 정도 적은 18킬로 그램을 가리켰다. 20킬로 그램으로 판매되는 유기질 퇴비의 중량이 왜 이처럼 모자라는 것일까? 유기질 퇴비의 수분함량이 너무 높은데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비료생산업자들의 요구에 따라 유기질 퇴비의 수분함량을 종전 45%에서 55%로 높여주고 퇴비의 숙성 기간도 90일에서 50일로 단축해 주었다. 이 때문에 발효 과정에서 빠져나가야 할 수분이 포장 후 빠져나가 중량이 미달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비료를 구매한 후 보관기간이 길면 길수록 수분은 더 많이 빠져나가고 중량은 더 줄어들어
농민의 손실은 더 커진다, 이 같은 유기질 퇴비의 중량 미달 현상은 전국 어디에서나 마찬가지다. 정부는 그동안 화학 농법으로 산성화된 농지를 개량한다며 유기질비료를 구매해 사용하는 농가에 대해 2007년도부터 그 구매비의 일부를 지원해오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농가에 지원된 유기질비료 지원규모만 20킬로 그램 1부대에 1등급은 1.200원, 2등급은 1,000원, 3등급은 700원씩 모두 1,450억 원에 이른다. 농민들은 중량 부족분 10%만 따져도 145억원의 손실을 본 셈이다. 여기에 지난 2007년부터 올해까지 7년 동안 전체 농가에 지원된 유기질비료 지원규모 7천200억 원을 모두 합친다면 농민의 손실은 중량미달 10%로 따져720억 원으로 늘어난다.
 
▲ 비료     ©브레이크뉴스

농민들 대부분은 유기질비료를 구매해 사용할 때마다 비료에 수분이 너무 많고, 물 범벅이
어서 농지에 쉽게 뿌릴 수조차 없어 농기계를 사용해야 하는 등 시비에 큰 불편을 겪기까지 한다. 
 
게다가 수분이 많다 보니 시비를 한 후 수분이 증발하고 나면 실제로 비료의 양은 절반
가까이 줄어들어 중량 면에서 나타나는 손실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이와는 반대로 숙성기간 단축에 높은 수분 함량을 보장받은 유기질비료 생산업체들은 숙성 과정에서 나온 액비까지도 수분 함량을 높여 맞추기 위해 퇴비에 섞어 마치 물 먹인 소를 파는 것처럼 잇속만 챙기고 있다.
 
▲ 비료     ©브레이크뉴스
일본이나 대만 등 이웃 나라의 유기질비료의 수분함량은 20% 수준이다. 이와 비교하면
국산 유기질비료의 수분 함량은 2.7배 이상이나 높다. 이렇다 보니 농민들은 비료의 품질도 품질이지만 중량 면에서 큰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 반면에 국내 430개의 유기질비료 생산업체들은 정부로부터 발효기간의 단축과 수분함량 제고를 보장받으면서 중량 면에서 실제로 큰 이익을 보고 있는 셈이다. 다시말해 중량 면에서 농민이 손해 보는 만큼 생산자는 이익을 보고 있으며, 그만큼 국가 예산도 낭비된다고 할 수 있다.
▲ 안일만     ©브레이크뉴스
 
따라서, 농민들은 실제로 10% 정도 부족한 중량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을 반드시 받아야 할 것 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유기질비료의 이 같은 중량 미달 문제를 놓고 정부와 생산자를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이어질 전망이다.
 
*필자/안일만:전 KBS보도국 기자,전 환경기자클럽 회장, 현 재경남해언론인협회장, egreen-news.com발행인. 칼럼니스트.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09/10 [08:51]  최종편집: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경기북부 취재본부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청평중앙로 82번길 7-1
경기북부 대표전화 : 031-584-6364 ㅣ 팩스 :031-584-6362
등록번호: 서울 아00093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6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