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윤경 도의원,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 마련 위한 긴급회의 개최

군포시 소재 어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인한 대책 마련 강구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2:51]

정윤경 도의원,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 마련 위한 긴급회의 개최

군포시 소재 어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인한 대책 마련 강구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5/17 [12:51]

▲ 정윤경 교육기획위원장 군포지역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 마련 긴급회의 <사진제공=경기도 의회>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 지난 14일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은 군포의왕교육지원청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군포시 소재 어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5월13일부터 5월14일까지 군포시 전체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가운데 관계 기관들과의 대책 마련을 강구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이 자리에서는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장 정윤경 의원과 지명숙 군포의왕교육장을 비롯하여 도교육청 학생건강과장, 평생교육복지과장, 군포지역 학교장 대표, 학원연합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군포시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진단과 함께 추가감염 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정윤경 위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감염위험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점차 무뎌져가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모두가 긴장감을 늦추어서는 안된다”며 ‘교육청이 학원의 지도점검 뿐 아니라 코로나19 상황을 함께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 지원과 관심을 보여줄 것’과 학원내 방역이 소홀하다는 학부모들의 목소리가 있는 것에 대해 ‘방역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학원장 및 협회차원에서 구성원들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협조’를 요청했다.

 

김일희 경기도학원연합회장은 “현재 학원방역자율지원단을 조직하여 방역에 힘쓰고 있고, 학원관계자들과의 회의내용 공유를 통해 학원내 방역활동에 더욱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시 학교장 대표는 “학교가 끝나면 학원으로 가서 수업을 받고있는 현실에서 학원도 학교수준의 방역기준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명숙 교육장은 학교에 대한 방역상황 설명과 함께 “여전히 많은 학원이 대면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며 “학원발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청이 권고한 비대면 온라인 원격 수업에 학원이 적극적으로 동참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이에 조포연 군포시학원연합회장은 연합회에 “가입한 학원은 대부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였으나, 가입하지 않은 곳은 연합회에서도 조치의 어려움이 있다”고 언급했다.

 

정 위원장은 앞서 4월 임시회 회기중 교육지원청 업무보고시에도 학원발 코로나19 발생을 염려하며, 학원 종사자에 대한 발열체크 안내 등 코로나19 문자발송을 통해 학원종사자의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줄 것을 교육장들에게 제안한 바 있다고 전했다. 

 

군포지역 외국어학원 강사 관련 확진학생은 5월12일 17명을 정점으로 5월17일 현재까지 총28명이 확진되었고, 군포의왕교육지원청은 5월17일 0시부터 군포시 전체학교 원격수업전환 조치를 해제한 상태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ovincial Assemblyman Jeong Yun-gyeong holds an emergency meeting to prepare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aking countermeasures due to the increase in corona19 confirmed cases from language schools in Gunpo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On the 14th, Rep. Jeong Yun-gyeong, chairman of the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of the Gyeonggi-do Council, announced that an emergency meeting was held at the Gunpo Uiwang Educational Support Office to prepare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She said that it was to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with related organizations while all schools in Gunpo were switched to distance classes from May 13 to May 14 due to the increase in corona 19 confirmed cases from language academies in Gunpo, she said.

 

At this meeting, members of the Gyeonggi-do Council's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Chairman Jeong Yun-gyeong and Ji Myung-sook Gunpo Uiwang Education Center,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s Head of Student Health Department, Lifelong Education and Welfare Department, Gunpo District School President's Representative, and Academy Association officials attended. It was reported that, along with the diagnosis, in-depth discussions were conducted to prepare measures to prevent further infection.

 

Chairman Jeong Yoon-gyeong expressed concern about the gradual dullness of social awareness of the risk of infection as the recent corona19 situation continues for a long time, saying, “Everyone must not slow down the tension.” In response to the voices of parents saying that quarantine in the school is neglected,'Active publicity and cooperation to the members at the level of the school director and the association to minimize quarantine blind spots' Requested.

 

Kim Il-hee, chairman of the Gyeonggi Academy Association, said, "Currently, we are working on quarantine by organizing a self-help support group for hagwon quarantine, and we will work harder on quarantine activities in the academy by sharing the contents of the meeting with the academy officials."

 

The head of the school's principal in Gunpo requested, “When the school is over, we go to the academy and take classes, so the academy will thoroughly comply with the quarantine standards at the school level.”

 

Superintendent Ji Myung-sook explained the quarantine situation about the school and said, “Many academies are still continuing face-to-face activities.” “In the situation where infection from the academy continues, the school actively participates in non-face-to-face online remote classes recommended by the Office of Education. I hope you do it,” he said.

 

Accordingly, Po-yeon Jo, president of the Gunpo City Academy Association, said to the Association, "Most of the academies that have joined have been converted to remote classes, but those that have not joined the association are also having difficulty taking measures."

 

Chairman Chung is concerned about the occurrence of Corona 19 from the school even when reporting to the Education Support Office during the temporary meeting in April, and recommends raising awareness of the quarantine of school workers through the sending of Corona 19 texts such as a fever check guide to the school workers. He said he had made a proposal to the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The number of confirmed students related to foreign language institute instructors in Gunpo area peaked on May 12, with a total of 28 confirmed as of May 17. He said that he was watching the situation with the status off.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경기도의회, 정윤경, 군포의왕교육지원청,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 마련, 긴급회의, 추가감염 방지 대책마련, 군포시 소재 어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