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화현면, 관내 10곳 기업체 현장 방문 및 소통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영한경 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체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2:43]

포천시 화현면, 관내 10곳 기업체 현장 방문 및 소통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영한경 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체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4/07 [12:43]

▲ 화현면, 기업체 현장방문 <사진제공=포천시 화현면>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지난 3월 29일부터 일주일간 화현면 면장 이재영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체 주)케이라미, 성원에프앤씨, 중앙특수제지, 삼원유리 등 10곳을 방문해 기업애로를 청취하고 기업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기업체 방문은 현장에서 답을 찾는 현장 행정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침체를 겪고 있는 기업체를 찾아 기업인과 종사자를 격려하고자 진행됐다고 전했다.

 

▲ 화현면, 기업체 현장방문 <사진제공=포천시 화현면>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화현6리 유리가공단지내에 있는 삼원유리 권혁주 대표는 “유리기업이 지금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의 출입국이 제한되어 인력수급의 차질로 인해 내국인으로 채용하려 해도 지원자가 없어 기업경영에 차질이 있다. 삼원유리는 인테리어용 유리 틈새시장을 노려 잘해나가고 있지만, 주변에는 어려운 기업이 참 많다. 시에서는 기업의 경영환경 개선을 더욱 힘 써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에 이재영 면장은 “화현면 기업체들이 공통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근로자 인력난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기업경영의 어려움을 말씀해 주셨다. 더 나빠질 것이 없는 힘든 시기가 지나면 발전할 날만 남아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업체 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체들의 어려움에 귀 기울이고, 지원시책 등을 통해 돕겠다.”라며 화답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Hwahyeon-myeon, Pocheon-si, visits and communicates with 10 companies in the building

 

Businesses that are struggling with the deterioration of the management environment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Reporter Kim Hyun-woo = North Gyeonggi] Head of Hwahyeon-myeon for a week from March 29, Lee Jae-young, a company in the jurisdiction suffering from deterioration of the management environment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K-rami, Sungwon F&C, Joongang Special Paper, Samwon Glass, etc. He said he had time to visit 10 places to listen to business difficulties and communicate with companies.

 

The visit to the company said that it was conducted to encourage businessmen and workers in search of a company that is suffering from a downturn due to Corona 19 as part of the on-site administration seeking answers in the field.

 

Hyuk-ju Kwon, CEO of Samwon Glass in the Hwahyeon 6-ri glass processing complex, said, “The glass company is experiencing quite a bit of difficulty right now. In particular, due to the limited entry and exit of foreign workers due to Corona 19, there is a disruption in corporate management because there are no applicants even if they try to hire them as Koreans due to a disruption in the supply and demand of manpower. Samwon Glass is doing well in a niche market for interior glass, but there are many difficult companies around it. The city hopes to make more efforts to improve the business environment of the company.”

 

In response, Myeon Lee Jae-young said, “Hwa Hyeon-myeon companies shared about the difficulties of corporate management due to the labor shortage of foreign workers caused by Corona 19 and the increase in raw material prices. After a tough time when nothing gets worse, there are only days left to improve.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visit companies on-site to listen to the difficulties of companies and help them through support policie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포천시 화현면, 기업체, 기업애로 청취 및 소통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