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칼럼] 경기도 '공공기관이전' 지역 간 갈등과 싸움만... 이재명 지사, ‘정책 퇴색’

17개 시·군 ‘입지선정기준’ 문제점 없는지 자세히 드려다 봐야

안종욱 국장 | 기사입력 2021/03/31 [13:23]

[칼럼] 경기도 '공공기관이전' 지역 간 갈등과 싸움만... 이재명 지사, ‘정책 퇴색’

17개 시·군 ‘입지선정기준’ 문제점 없는지 자세히 드려다 봐야

안종욱 국장 | 입력 : 2021/03/31 [13:23]

▲ [사진=경기도]  ©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안종욱 국장=브레이크뉴스] 요즘 연일 시끄럽게 떠드는 경기도'공공기관'이전 문제가 지역 간의 갈등과 싸움만이 난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재명지사가 제3차 공공기관이전을 추진하면서부터 촉발된 지역 간의 갈등은 '지역 간에 균형발전'이라는 이 지사의 명분을 퇴색하게 만들고 있다.


이 지사의 '지역 간에 균형발전'이라는 말은 '단기적 수익과 결과를 중시하는 효율성은 떨어지지만 분배에 가치를 두어 형평성이 높은 발전의 형태'를 만들어 가겠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또, 공공기관의 이전을 통하여 집중 된 인구를 분산시킴으로써 새로운 성장 거점을 만들 수 있어 상호보완적 지역개발에 공동 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것이다. 이를 통해 각 지역이 특성에 맞는 발전과 지역 간의 연계 및 협력 증진을 통하여 지역경쟁력을 높이고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지역 간의 균형 있는 발전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 [그래픽 사진=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 운영자


하지만, 이 지사의 이번 '제3차 공공기관 이전 정책'은 지역 간의 갈등과 싸움만 부추겼다는 지적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됐다. 일각에서는 '어른이 한 아이의 장난감을 뺏어 들고 "누가 가질래?"하자 자기 것을 뺏기지 않으려는 아이와 장난감을 차지하려는 아이들 간에 싸움을 부추기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이런 말들이 나오는 배경에는 '경기남부의 지역민들이 자신들의 지역에 있는 공공기관의 이전 반대시위를 하면서 이 지사가 추구하고자 하는 정책은 무시하고 자신들의 이익에만 관점을 두고 있고 또, 17개 경기 동·북부 시·군 지역민들은 자신들의 지역에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경쟁에 열을 올리기만 하는 모습을 보면서 생긴 말이다.

 

이재명지사가 추구하고자 하는 정책을 들여다보면 무조건 밀어 붙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상호보완적 지역개발을 통해 공동발전을 이끌어 내야 하는 타당한 이유를 경기도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경기도민들도 이재명지사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각 지역의 특색에 맞는 발전과 지역 간의 연계를 통해 균형 있는 발전을 만들어 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수원시와 17개 경기 동·북부지자체가 벌이는 행동은 정작 봐야 할 것은 보지 않고 자신들의 이익에만 급급해 문제점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17개 경기 동·북부지자체 중 지역의 군 단위는 7개 공공기관의 TOP3 는 유치할 수 없다. ‘입지선정 심사기준 업무연관’에서부터 규제를 받기 때문이다. 지역의 균형발전이란 지역경제를 고려해 공정한 심사기준을 두고 해야 한다.

 

▲ [자료=경기도청]경기주택도시공사 이전 입지선정 심사기준 평점과 세부내용  © 운영자

 

지역의 발전정도와 낙후정도를 파악하고 필요한 부분을 지역 간의 연계를 할 수 있도록 심사기준에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작 이런 것 들을 보지 않는 각 지역 도의원들은 자신의 업적을 남기기 급급해 지역민들을 동원해 유치 경쟁에만 치우쳐 결국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는 것이다.

 

지역 간의 균형발전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떠오른 세종특별자치시를 보면 행정 기능을 중심으로 교육, 문화, 복지 등의 기능이 어우러진 복합 도시로, 지역 균형 발전과 수도권 인구 분산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이재명 지사가 무엇 때문에 '지역 간의 균형발전'이라는 말을 왜 꺼냈는지 또, 왜 필요한지를 먼저 알아야 한다. 이 지사는 ‘공동체의 최고원리는 공정성’이라고 생각한다는 점이다. 또, ‘누구나 이익극대화에 노력할 수 있지만, 타인의 권익을 건들지 않고 질서를 존중하는 범위 내여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런 의미를 경기도 공공기관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담당자들은 정확히 반영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 지사가 내세우는 공정성은 ‘억울한 사람도, 지역도, 집단도, 영역도’ 없게 하는 것이다. 또, ‘소수가 전체를 위해 희생할 때 전체가 희생하는 소수에게 상응하는 보상을 하는 것은 공정성 이전에 초보상식’이라는 점을 업무를 추진하는 담당자들이 간과해서는 안 된다.

 

 

  ©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그간 이재명 지사가 ‘지역 간의 균형 발전’이라는 표어를 내세우기위해 경기도 전역의 불균형 적인 상황을 파악하고 이를 해소하고자 공공기간이전을 결심했다는 것이다. 오랜 기간 동안 경기북부는 국가안보를 위해 수십 년간 군사규제를 받았고, 경기 동부는 수도권 식수 때문에 상수원규제를 당하고, 경기외곽은 수도권팽창을 막기 위한 수도권규제를 받았다. 이러한 중복 규제로 인해 지역 발전이라는 것은 생각조차도 할 수 없었던 불균형을 균형으로 바로 잡으려는 것이다.


또, 이런 이 지사의 생각을  파악하지 못한 일부 지역 이기주의가 ‘공공기간이전 이라는 균형’을 불공정한 방법으로 깨고 있다. 이제는 서로 상생하는 방법을 토대로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가야 한다. 지역 간의 갈등과 이익만을 추구하는 집단적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공정한 경기도민의 일상을 보여줄 때가 됐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olumn] Gyeonggi-do'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Only Conflicts and Fights between Regions... Governor Lee Jae-myeong,'Policy Fading'


We need to look closely to see if there are any problems with the “location selection criteria” in 17 cities and counties.


[Chief Ahn Jong-wook = Break News] It is pointed out that the problem of relocation of Gyeonggi-do's'public institutions', which is noisy every day, is only in conflict and fights between regions. The conflict between regions, which was triggered by Governor Lee Jae-myeong's thir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is making the Governor Lee's cause of'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fade.


The term'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by the branch can be interpreted as meaning that'the efficiency that values ​​short-term profits and results is low, but the value of distribution is made to create a form of development with high equity'. In addition, by distributing the concentrated population through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a new growth base can be created, leading to joint development in mutually complementary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this, it is to create a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in order to increase regional competitiveness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people through the development of each region according to its characteristics and through the promotion of linkage and cooperation between regions.


However, Governor Lee's'thir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policy' could not escape from the criticism that it only encouraged conflicts and fights between regions. Some people think,'When an adult took a child's toy and said, "Who wants to have it?", it created a situation that encouraged a fight between the child who did not want to take it and the children who wanted to take the toy.


In the background of these words,'the local people in southern Gyeonggi-do are protesting against the transfer of public institutions in their area, ignoring the policies that the governor wants to pursue, and focusing only on their own interests. This is the result of seeing local residents of northern cities and counties just fierce competition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in their regions.

 

Looking at the policy that Governor Jae-myeong Lee wants to pursue, it can be seen that it is not just pushing it unconditionally. It is informing the citizens of Gyeonggi Province of the valid reason for leading joint development through complementary regional development. The citizens of Gyeonggi Province should also fully accept Governor Lee Jae-myeong's opinion and create a balanced development through development tailored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and linkages between regions.

 

However, it is pointed out that Suwon City and the 17 North-Eastern local governments in Gyeonggi are not seeing what needs to be seen, but are rushing to their own interests and failing to grasp the problems. Among the 17 local governments in the north and south of Gyeonggi Province, the county unit in the region cannot attract the top 3 of the 7 public institutions. This is because it is regulated from'work related to site selection screening criteria'.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hould be based on fair screening criteria in consideration of the local economy. It means that the degree of development and deterioration of the region should be grasped, and the necessary part should be reflected in the examination criteria so that regional connection can be made.

 

There is also a cautious opinion that local provincial council members who do not see these things are in a hurry to leave their achievements and mobilize local residents to focus only on the competition to attract them, and eventually they will not get what they want.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which has emerged as a new icon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s a complex city that combines functions such as education, culture, and welfare centering on administrative functions, and is expected to become a central axis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population dispersion in the metropolitan area. .

 

We must first understand why Governor Lee Jae-myeong brought up the term'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and why it is necessary. Governor Lee believes that'the supreme principle of the community is fairness'.

 

He also said,'Everyone can try to maximize profits, but it must be within the range of respecting order without touching the rights and interests of others.' It should be borne in mind that these implications should be accurately reflected by those in charge of promoting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The fairness that Governor Lee advocates is that there is no'no unhappy people, no regions, no groups, no territories'. In addition, it should not be overlooked by the person in charge who promotes the work that'when a minority sacrifices for the whole, it is an initial compensation ceremony before fairness to give the corresponding compensation to the minority who sacrifices the whole.

 

In the meantime, Governor Lee Jae-myeong decided to relocate the public period to identify and resolve the unbalanced situation across Gyeonggi Province in order to promote the motto of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For a long time,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was subject to military regulations for decades for national security, the 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was subject to water supply regulations due to drinking water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outskirts of Gyeonggi Province was subject to regulations in the metropolitan area to prevent the expansion of the metropolitan area. Due to this overlapping regulation, regional development is trying to correct uneven imbalances, which could not even be thought of.


In addition, some local egoism, which did not grasp this Governor's thoughts, is breaking the “balance of transfer of public periods” in an unfair way. Now, we need to build a foundation for everyone to live a happy life based on a way to coexist with each other. The time has come to show a fair daily life of Gyeonggi-do citizens, freeing from collective egoism that only pursues conflicts and interests between regions.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기자, 이재명, 경기도, 공공기간이전, 불균형, 공정성, 세종특별자치시, 입지선정김사기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동북부, 경기남부, 수원시, 갈등, 싸움, 지역간 균형발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