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M(건설정보모델링) 로드맵 본격 시동 건 경기주택도시공사

BIM의 안정적 도입 ‘GH-BIM 로드맵’ 확장, 2023년 GH 전 사업 BIM 설계 적용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5:14]

BIM(건설정보모델링) 로드맵 본격 시동 건 경기주택도시공사

BIM의 안정적 도입 ‘GH-BIM 로드맵’ 확장, 2023년 GH 전 사업 BIM 설계 적용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3/30 [15:14]

▲ [사진=경기주택도시공사] GH전경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GH 이헌욱 사장은 스마트 건설기술인 BIM(건설정보모델링,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안정적인 도입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GH-BIM 로드맵’의 확장 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BIM은 3차원 모델과 자재․공정․공사비․제원 등 건설정보를 결합해 건설 전 과정의 정보를 통합 생산·관리·활용하는 기술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급성장 중인 ‘스마트건설기술’의 핵심이 되는 3차원 설계와 빅데이터의 융복합 기술이다.


지난 해 GH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빌딩스마트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학연관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건설공기업 최초로 유지관리 단계를 고려한 BIM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였으며, 중장기 계획인 GH-BIM 로드맵을 발표하여 건축분야 시범사업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GH-BIM 로드맵의 본격적인 확장을 위해 당초 일반건축물 분야에 추진 중인 시범사업을 주택분야 및 단지분야에도 확대·적용하는 방안을 확정했으며, 이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GH 내 단계별·대상별로 세분화한 맞춤형 BIM 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구체적 실행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GH는 2023년까지 점층적으로 GH-BIM 로드맵을 확장하여 전 사업지구에 의무 적용할 계획이며, △단지분야 BIM 가이드라인 수립 △BIM 표준 라이브러리 구축 △BIM 클라우드 및 협업 플랫폼 구축 △BIM 전문인력 양성 등 4차 산업시대 스마트 건설기술을 선도할 세부 실행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헌욱 GH 사장은 “‘GH-BIM 로드맵의 활성화를 통해 건설산업 전반에 BIM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건설기술 토대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건설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공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IM (Construction Information Modeling) roadmap started in earnest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Stable introduction of BIM Expanding the ‘GH-BIM roadmap’, applying BIM design to all GH businesses in 2023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GH President Heon-Wook Lee announced that he has announced plans to expand the “GH-BIM Roadmap” to lay the foundation for a stable introduction of 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a smart construction technology.


BIM is a technology that combines construction information such as materials, processes, construction costs, and specifications with a 3D model to integrate production, management, and utilization of information from the entire construction process. It is a convergence technology of 3D design and big data.


Last year, GH said that in order to proactively respond to the “Smart Construction Technology Roadmap”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t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Building Smart Association and formed an industry-academic-related advisory group.


Through this, it was the first construction company to prepare a BIM guideline that considers the maintenance stage, and announced that the mid- to long-term plan, GH-BIM roadmap, was being promoted as a pilot project in the construction field.

 

This year, for the full-scale expansion of the GH-BIM roadmap, it was decided to expand and apply the pilot project that was initially being promoted in the general building sector to the housing sector and complex sector. He said that it is also pursuing specific action plans, such as implementing customized BIM training programs.

 

GH plans to gradually expand the GH-BIM roadmap by 2023 and apply it to all business districts. △Establish BIM guidelines for complexes △Build a BIM standard library △Build a BIM cloud and collaboration platform △Cultivate BIM experts, etc. It announced that it will carry out detailed action tasks that will lead the smart construction technology in the 4th industrial era.

 

GH President Lee Heon-wook said, "We will build a foundation for smart construction technology based on BIM in the overall construction industry by revitalizing the GH-BIM roadmap, and will do our best to help the Korean construction industry secure global competitiveness." Revealed.

 

kocykim@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기자, 이헌욱사장, GH, BIM로드맵, 스마트건설기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