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노인복지관, 코로나19 비대면 프로그램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지원 통해 일상생활 능력향상 및 자립 확고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13:51]

동두천노인복지관, 코로나19 비대면 프로그램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지원 통해 일상생활 능력향상 및 자립 확고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1/03/24 [13:51]

▲ 동두천노인복지관,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코로나19 비대면 프로그램 실시 <사진제공 = 사회복지과>  ©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경기북부] 동두천시노인복지관에서는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에서 지원하는 고령화 극복 지원사업 “생명숲100세힐링센터” 비대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생명숲100세힐링센터는 여성어르신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사회참여 비중이 낮은 저소득·은둔형 남성 독거어르신들에게 지속적인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요소인 요리·정리·건강 및 개인위생관리 등의 교육을 통해 일상생활 수행능력을 향상시켜, 자립과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라고 했다.


특히, 올해 사업은 남성 독거어르신들의 치매 예방 및 인지기능 증진을 위해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에서 개발한 코트라스(인지재활 프로그램)를 도입할 예정으로, 참여자의 사전 욕구조사와 특성을 반영하여 진행된다고 말했다. 


사업대상자인 저소득 독거어르신의 경우, 컴퓨터가 없거나 데이터가 부족한 경우가 있어, OTG USB를 통해 영상을 전달하여,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고, 코로나19 지역확산으로 인한 복지관 휴관이 장기화되면서, 어르신들이 일상생활 고립, 정서적 고립감을 호소하여, 1차 계획으로 4월말까지 노인복지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업 프로그램을 영상·안내문·키트로 제작하여, 개별 배송을 통해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진행하고,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추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강창운 관장은 “생명숲100세힐링센터는 방역수칙에 준수한 가운데, 비대면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유지 및 정서 지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gducheon Senior Welfare Center conducts'Life Forest 100-year-old Healing Center', a non-face-to-face program for Corona 19

 

Enhancement of daily life ability and self-reliance through support of the Life Insurance Social Contribution Foundation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 Dongducheon City Senior Welfare Center announced that it will conduct a non-face-to-face program, “Life Forest 100 Years Old Healing Center”, a support project for overcoming aging, supported by the Life Insurance Social Contribution Foundation.


The Life Forest 100 Years Old Healing Center provides opportunities for continuous social participation to low-income, reclusive male elderly living alone, with a relatively low proportion of social participation compared to female elderly, and cooking, organizing, and health, which are essential elements for maintaining daily life. It is said that it is a project that helps people to lead self-reliance and healthy retirement life by improving their daily life performance through education such as personal hygiene management.


In particular, this year's project plans to introduce KOTRAS (cognitive rehabilitation program) developed by the Life Insurance Social Contribution Foundation to prevent dementia and improve cognitive function of the elderly living alone. said.


In the case of low-income seniors living alone, which are the targets of the project, there are cases where there is no computer or lack of data, so we plan to provide information by transmitting images through OTG USB. By appealing to life isolation and emotional isolation, as a first plan, a business program to minimize the elder welfare gap by the end of April is produced as a video, guidebook, and kit, and is delivered as a non-face-to-face program, followed by social distancing He said that it will proceed further according to the stage.


Director Chang-woon Kang said, “The Life Forest 100 Years Old Healing Center will actively strive to maintain the daily life of the elderly and support their emotions through a non-face-to-face program while complying with the quarantine rules.”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동두천시 노인복지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생명숲100세힐링센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