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흥선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집세 체납 퇴거위기 독거어르신 지원

행복한 보금자리 만들기 사업을 통해 지원하고 모든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관심을 유지해나가겠다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16:28]

의정부시 흥선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집세 체납 퇴거위기 독거어르신 지원

행복한 보금자리 만들기 사업을 통해 지원하고 모든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관심을 유지해나가겠다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1/03/19 [16:28]

▲ 의정부시청 전경사진<사진제공=의정부시청>     ©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경기북부] 지난 3월 15일 의정부시(시장 안병용) 흥선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현숙)는 거주하는 주택에서 퇴거 위기에 놓였던 복지사각지대 독거어르신의 어려움을 해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은 겨울철 만 60세 이상 1인 가구 전수조사를 통해 흥선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발굴했다. 흥선동행정복지센터 복지지원과 보건복지팀과 흥선노인복지관 사례관리팀이 민·관 공동사례관리를 통해, 대상자가 밀린 집세 때문에 당장 퇴거해야 하는 상황임을 파악한 후 즉시 집세 체납액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김현숙 흥선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어르신의 긴급한 위기 상황이 해소돼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열악한 거주지에 대한 주거환경개선이 필요해 흥선동‘행복한 보금자리 만들기 사업’을 통해 지원하고 모든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관심을 유지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준모 흥선동 복지지원과장은 “민·관·주민이 모두 힘을 합쳐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에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 흥선동 주민 모두가 행복한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ungseon-dong Community Security Council of Uijeongbu City, support for senior citizens living alone in the risk of eviction due to arrears in rent

 


We will apply through the “Happy Home Creation Project” and maintain interest until the end of all situations.

 

[Reporter Jang Seon-hee = North Gyeonggi Province] On March 15, Uijeongbu City (Mayor Ahn Byung-yong) Heungseon-dong Community Security Council (Chairman Kim Hyun-suk) announced that it has resolved the difficulties of living alone in the welfare dead zone, which was on the verge of eviction from the residence.

 


The excavation and support of this welfare blind spot was discovered by the Heungseon-dong Community Security Council through a total survey of single households aged 60 or older in winter. Heungs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elfare Support Division and the Heungseon Senior Welfare Center case management team, through private-government joint case management, recognized that the subject was in need of eviction immediately due to the overdue rent, and immediately supported the amount of arrears in rent.

 


Heungseon-dong, chairman of the Community Security Council in Heungseon-dong, said, “I am fortunate that the urgent crisis situation for the elderly has been resolved. I will keep my interest in it until I do,” he said.

 


Heungseon-dong Welfare Support Manager Jung Joon-mo said, “Private, government, and residents will work together to discover and support welfare blind spots. We will take the lead so that all Heungseon-dong residents can become a happy village.” .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흥선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집세체납퇴거위기, 독거러으신 지원, 흥선노인복지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