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리포트] 청년 '취업열차 999' 탑승객 모집

구하고 또 구해서 구직하자 (999)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18:35]

[기자 리포트] 청년 '취업열차 999' 탑승객 모집

구하고 또 구해서 구직하자 (999)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3/18 [18:35]

▲ 사진 촬영 ©김학영 기자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올해 들어 청년 실업자와 구직 단념 자가 더 증가하고 있다. KOSIS(국가통계포털)의 자료와 MDIS(마이크로데이터 통합서비스)를 확인 해 보면 2021.01 기준 경제활동인구 중 전체 실업률 5.7%로 실업자 수는 157만 명이고, 그중 청년 실업률이 9.5%로 이르렀다.

 

▲ 청년 실업률 <자료제공=통계청>   © 김현우 기자

 

이 중 청년 실업자 수는 38만 명에 다 달았다. 또한, 전체 구직 단념 자 중에는 2021.01 기준으로 77만5천 명이고 그 중 청년이 차지하는 구직 단념 자는 27만7천 명에 이르렀다. 2020.01 청년 구직 단념 자가 18만7천 명으로 작년 대비 90만 명이 증가한 것이다.

 

▲ <자료제공=KOSIS(국가통계포털)>   © 김현우 기자



이렇듯 청년들이 대학 졸업 후 취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잦은 불합격과 빨리 취업을 해야 되는 심적인 압박감이 결국 이들에게 구직 단념 자로 전락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한 A청년은 “취업이 안 되는 불안감이 제일 힘들다”고 했다. 대부분 기업에서 사회초년생들에게 높은 경쟁률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적성과 전공이 맞는 직장을 찾기는 어렵다고 취업청년들은 입을 모아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기업들이 경제적 어려운 상황에 쳐 해져 기업 채용이 많이 줄어든 영향도 한 몫 하고 있다. 또, 사회초년생을 선호하기보다 경력자를 원하기 때문에 대학생들이 취업하기가 더 어려워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현재 청년들의 취업에 가장 큰 걸림돌은 코로나19 사태다. 코로나19 전부터 취업난은 지속 되 왔지만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더 침체 되 채용을 포기하는 기업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가 어려워진 기업들은 오히려 직원 수를 더 줄여가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청년들은 취업이 멀게만 느껴진다. 결국 구직 단념 자로 전환하려는 청년들은 더욱 늘어 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만들어 지고 있다.

 

▲ 사진촬영  © 김학영 기자

 

또 다른 이유로는 청년들이 본인 적성에 맞는 일, 혹은 경제적으로 안정적인일, 편한 직장 등을 원해 비교적 힘든 일을 하지 않는데 있다. 본인과 맞지 않는 일을 하게 될 경우 빨리 그만두거나 취업을 포기한다.

 

흔히 3d업종(difficult, dirty, dangerous)의 기업들은 청년들이 지원하지 않아 ‘취업난‘ 이라는 말과 달리 ’구직난‘이 일고 있다. 이런 양극화가 발생하는 원인은 기업과 구직자들의 이해타산이 다르기 때문이다. 기업은 저임금을 구직자는 편한 일을 서로 다른 계산이 머릿속에 있기 때문이다. 편한 직장은 많은 인원이 모이고 취업경쟁으로 병목현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는 기업과 구직자들이 바라보는 서로의 관점을 조금 맞출 필요가 있다.

 

또, 실업급여에 대한 문제점도 있다. 6개월 동안 일하고 넉 달 동안 실업급여를 받으며 반복적인 구직과 실직을 하는 청년들이 많아졌다. 이는 실업급여에 중독된 사람들이다. 실업급여에 횟수제한도 없고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이 더 어려워진 지금 알바를 하는 것 보다 돈을 더 많이 받기 때문에 이러한 사람들이 더욱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 <자료제공=고용노동부>  © 김현우 기자


또한, 자진퇴사 시에도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 법이 있어 실업급여를 악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결국, 이러한 제도는 취업준비자들을 위해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정부 정책과 역행하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

 

▲ <자료제공=고용노동부>  © 김현우 기자


대표적으로 정부는 현재 취업준비자들을 위해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12 유형으로 나뉘어져있고 1유형은 국비지원교육을 수강하거나 구직 활동을 하면 월 50만원씩 6개월간 지급하고 2유형은 국비지원교육을 수강 중에 월 284,000원의 훈련수당을 6개월간 지급함으로써 저소득층의 구직자들이 취업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취업 준비를 할 수 있게 최소한의 소득을 지원해주는 제도이다.


하지만, 정부와 기업들은 정작 문제점을 파악하지 못한 채 역행하는 제도를 유지하며 취업률만 올리려고 하고 있다. 현재는 포스트 코로나19시대 맞는 일자리 창출이 시급한 상황이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 19 상황을 기다리는 것 보다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만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안정된 삶을 만들어 줄 수 있는 것이다.

 

많은 청년들이 취업열차999에 탑승하기위해 무던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을 안다. 하지만, 자신들도 눈높이를 낮추지 않는다면, 결코 취업열차999에 탑승 하지 못할 것이다. 그저 플랫폼에서 취업열차999가 떠나는 모습만을 지켜보게 될 것이다. 나 역시, 과거 취업을 준비하며 무직자로 지냈던 기간이 있었다. 하지만 운 좋게 코로나19에도 불과하고 취업의 눈높이를 낮추어 취업열차에 탑승을 하게 됐다.

 

모두가 힘든 코로나19시대에 정부와 기업이 나서서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청년 '취업열차 999'에 많은 탑승객을 모집하길 바란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s Report] Recruitment of 999 trained passengers...

 

Seek and Seek and Find a Job (999)

 

[Reporter Hyun-woo Kim = North Gyeonggi] This year, the number of young unemployed and giving up job hunting is increasing. If you check data from KOSIS (National Statistical Portal) and MDIS (Microdata Integration Service), among the economically active population as of 2021.01, the total unemployment rate was 5.7%, and the number of unemployed was 1.57 million, of which the youth unemployment rate reached 9.5%.

 

Of these, the number of young unemployed people reached 380,000. In addition, among the total number of those who gave up job search, as of 2021.01, 775,000 were given up, and among them, the number of those who gave up job search reached 277,000. 2020.01 The number of young people who gave up job hunting was 187,000, an increase of 900,000 compared to last year.

 

In this way, in the process of preparing for a job after graduation from college, the frequent rejection of young people and the emotional pressure to get a job quickly are making them fall into job seekers.

 

One A young man said, "The anxiety of not being able to get a job is the most difficult." Since most companies demand a high competitive rate for newcomers, it is difficult to find a job that matches their aptitude and major, and young employed people are saying that it is difficult to find a job that matches their aptitude and major.

 

In addition, the impact that companies are faced with economic hardships, resulting in a significant reduction in corporate hiring, is also playing a part. Also, it is becoming more difficult for college students to get a job because they want experienced workers rather than preferring first-timers.

 

Currently, the biggest obstacle to young people's employment is the Corona 19 incident. This is because the employment crisis has continued since before Corona 19, but the number of companies giving up employment due to the economic downturn due to the Corona 19 is one after another.

 

Companies whose economy has become difficult are reducing the number of employees even further. So young people only feel far from getting a job. Eventually, a structure is being created in which the number of young people who are trying to convert to job seekers is inevitably increased.

 

Another reason is that young people do not do relatively hard work because they want work that suits their aptitude, or are economically stable or comfortable. If you do something that doesn't suit you, you quit quickly or give up your job.

 

Often, companies in the 3d industry (difficult, dirty, dangerous) do not apply to young people, so unlike the word “job difficulties”, “job difficulties” are occurring. The reason for this polarization is that companies and job seekers have different interests. Companies have low wages, job seekers are comfortable doing things because different calculations are in their heads. A comfortable workplace attracts a large number of people, and the competition for employment sometimes creates a bottleneck. This problem needs to be slightly aligned with each other's perspectives from companies and job seekers.

 

There is also a problem with unemployment benefits. More and more young people have been working for six months, receiving unemployment benefits for four months, and repeatedly looking for and losing their jobs. These are people who are addicted to unemployment benefits. There is no limit on the number of unemployment benefits, and these people are increasing even more because they are getting more money than doing a job at the moment when employment is more difficult due to Corona 19.


In addition, there is a law that allows you to receive unemployment benefits even when you voluntarily retire, so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abuse unemployment benefits. In the end, such a system is creating a situation contrary to the government's policy of implementing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for job seekers.


Representatively, the government is currently implementing a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for job seekers.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is divided into 12 types.Type 1 is paid 500,000 won per month for 6 months when taking government funded education or job hunting, and type 2 is paid 284,000 won per month for 6 months while taking state funded education. By doing so, it is a system that provides minimum income for job seekers from low-income families so that they can continue to prepare for employment without giving up on employment.


However, the government and companies are trying to increase the employment rate by maintaining a system that goes backward without realizing the problem. Currently, there is an urgent need to create jobs suitable for the post-Covid-19 era. Only actively creating jobs rather than waiting for the COVID-19 situation, which may not end when it will end, can make a stable life for young people preparing for employment.

 

I know that many young people are making great efforts to get on the job train 999. However, if they don't lower their eye level, they will never get on the job train 999. You will just watch the job train 999 leave on the platform. In the past, I also had a period when I was unemployed while preparing for a job. But fortunately, it was only Corona 19 and I lowered the level of employment and got on the train for employment.

 

I hope that the government and businesses will come out and create jobs and recruit many passengers on the Employment Train 999 during the difficult Corona 19 era.

 

hhxh090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청년실업자, 구직단념자, 취업열차 999, 취업 준비생, 김현우 기자, 취업열차 999, 구직단념자, 청년 실업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