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지역불균형 '최고의 희생지역 피력'... 공공기관 유치 희망

'특별한 희생에 대한 합당한 보상' 가평군을 두고 한 말이라고 느껴져...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12:52]

가평군, 지역불균형 '최고의 희생지역 피력'... 공공기관 유치 희망

'특별한 희생에 대한 합당한 보상' 가평군을 두고 한 말이라고 느껴져...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3/18 [12:52]

▲ [사진= 안종욱 기자]가평군 김성기군수를 비롯해 김경호 도의원 그리고 배영식 군의장 및 의원들이 '경기도 공공기관 가평군 유치를 희망한다'라 는 현수막을 들고 유치 희망을 피력하고 있다.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가평군은 18일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김경호 도의원 그리고 배영식 군의회 의장 및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공공기관유치 희망"을 담은 성명서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김성기 군수는 "가평군은 그동안 수도권 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나 수자원관리 등 중첩규제로 피해를 보면서도 실질적인 지원이나 보상이 부족한 상태로 버텨왔다"고 말했다. 또,  "도내에서 지방소멸 위험지수가 가장높고 경기도 공공기관이 유일하게 없는 지자체로써 경기도의 진정한 균형발전을 위한 특별한 희생지역 이었음"을 피력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옳고 그름의 판단이 매우 뛰어나 국민들에게 인정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 도지사는 균형있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선  공평한 배분을 통해 공공기관 이전 설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에 금년  2월 경 이 도지사는 3차로 주요 공공기관 추가 7곳을 경기동북부로 이전 추진키로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 지사  © 운영자

 

현재 이전 대상인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지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으로 7개 기관의 근무자수는 총 1100여명이다. 이 도지사가 "지역간의 균형발전"을 내세우며 언급한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경기동북부 지자체들은 일제히 환영을 하면서 치열한 유치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반면, 가평군의 처지는 경기 동북부 타지역과 사뭇 다른점이 있다. 가평은 수도권과 거리가 불과 30분 거리이면서 가장 낙후된 지역이다. 또, 가평군은  수도권 식수원이 북한강을 품고 있고 경기도의 전체 온실가스 흡수 기여도가 가장 큰 지역으로써 희생만을 강요받고 있는 가평군민들에 대한 입장을 고려한다면 경기도의 정책적 배려가 절실히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도지사가 주장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란 말은 가평군을 두고 한 말이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가평군은 동북부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도 이전 명분에 가장 부합하는 곳 이라는 점이다. 이번, 경기도 공공기관이전 유치 경쟁에 뛰어든 가평군은 "희생을 감수해온 지역주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면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합당한 보상’가치의 실현이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도 강조했다.

 

▲ [사진= 가평군] 가평군 읍내 전경사진은 낙후된 도시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서울과 30분 거리에 위치한 도시라고는 보여지지 않고 있다.  © 운영자

 

아무것도 없는 가평군은 균형이 이루어질 만한 공공기관이 들어와 지역 발전에 큰 힘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도시의 낙후된 지역을 발전 시킬수 있는 균형있는 기관이 꼭 필요한 상태라는것도 이재명 도지사도 알고 있을것으로 보여진다.

 

가평군은 '이재명 도지사의 공정의 가치가 더욱 빛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한대희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7개 공공기관 이전 유치 관련부서 팀장들로 추진단을 구성해 유치시설에 대한 논의 및 대응전략을 구상할 방침이라는 입장이다.


추진단은 이달 중,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공고안 발표에 따라 7개 공공기관 중 유치대상 기관 선정에 만전을 기한다는 입장이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apyeong-gun, regional imbalance,'the best victimized area'... hopes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I feel like I was talking about Gapyeong-gun, a'reasonable reward for a special sacrifice'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Gapyeong-gun released a statement on the 18th with the attendance of Gyeonggi-do Governor Kim S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Kim Gyeong-ho, and Bae Young-sik, chairman of the military council, and members of the Gyeonggi-do public institution.

 

Gapyeong-gun said on the day, "Gapyeong-gun has endured in a state of lack of substantial support or compensation even though it suffered damage from overlapping regulations such as the Metropolitan Area Maintenance Planning Act, military security, and water resource management."

 

In addition, he stated, "As a local government with the highest risk index for local extinction in the province and the only local government without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it was a special sacrifice area for the true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 Province."

 

Provincial Governor Lee Jae-myeong is a person who is recognized by the people for his excellent judgment of right and wrong. Governor Lee did not change the idea that public institutions should be relocated and installed through fair distribution in order to create a balanced Gyeonggi Province. Accordingly, in February of this year, Governor Lee announced a policy to move forward seven additional major public institutions to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Currently, the number of employees of 7 organizations is about 1100, including th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Gyeonggi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Gyeonggi Welfare Foundation,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yeonggi Women's Family Foundation.

 

Regarding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 Province, which Governor Lee referred to as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the local governments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are welcoming all at once and fierce competition for attracting.

 

On the other hand, Gapyeong-gun's situation is quite different from other areas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do. Gapyeong is the most underdeveloped area, with only 30 minutes away from the metropolitan area. In addition, Gapyeong-gun argues that Gyeonggi-do's policy consideration is desperately needed if considering the position of the Gapyeong-gun people, whose drinking water sources in the metropolitan area have the Bukhan River, and Gyeonggi-do's overall greenhouse gas absorption contribution is the largest.

 

The word "reasonable compensation for a special sacrifice" that Governor Lee insisted is that Gapyeong-gun is the most suitable place for the previous cause, even compared to other regions in the northeast, so that I can think that it was a word for Gapyeong-gun.

 

This time, Gapyeong-gun, who entered the competition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 Province, said, "We earnestly request that we can give hope to the local residents who have endured the sacrifices, and it is expected to be a welcome and fulfillment of the value of'reasonable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did.

 

Gapyeong-gun, which has nothing, hopes that public institutions that can be balanced will come in, which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It seems that Provincial Governor Lee Jae-myeong also knows that a well-balanced institution that can develop the underdeveloped areas of the city is indispensable.

 

Gapyeong-gun hopes that'the value of provincial Governor Lee Jae-myung's fairness will shine even more', and a promotion team composed of the team leaders of the departments related to the relocation of 7 public institutions headed by Deputy Governor Han Dae-hee, will devise a discussion and response strategy for the host facilities. It is a policy.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of a detailed announcement on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during this month, the promotion team is in a position to make every effort to select an institution to be attracted from among the seven public institutions.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기자, 이재명, 경기도, 가평군 김성기, 김경호, 배영식, 공공기관유치, 특별한희생, 합당한보상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