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우제류 가축 구제역 백신 정기접종 실시

- 접종대상은 관내 소, 돼지, 염소, 사슴 등 우제류 22,322마리...

김학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17 [09:28]

양주시, 우제류 가축 구제역 백신 정기접종 실시

- 접종대상은 관내 소, 돼지, 염소, 사슴 등 우제류 22,322마리...

김학영 기자 | 입력 : 2021/03/17 [09:28]

 

▲ 구제역 백신접종<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학영 기자=경기북부]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31일까지 관내 사육 중인 우제류 가축을 대상으로 축종별 백신 프로그램에 따라 구제역 정기접종을 실시한다.

 

 이는 지난해 9월 21차 정기접종 후 추가 접종 시기가 도래하는 소·돼지 등 가축에 대한 구제역 발생 예방과 가축 면역수준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접종대상은 관내 소, 돼지, 염소, 사슴 등 우제류 22,322마리이고, 단 예방접종 후 4주가 지나지 않은 가축과 출하 예정 1개월 이내인 가축은 접종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시는 접종으로 인한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전업농가에는 백신 구입비의 50%를 소 50마리 미만, 돼지 1,000마리 미만의 소규모 농가에는 구제역 백신을 전액 무상으로 지원한다.

 

 특히 구제역 백신은 농가 자가 접종이 원칙이지만 공수의사 등 전문 인력을 통한 소, 염소 농가의 포획‧접종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일제접종 후 예방접종 이행 여부 확인을 위해 구제역 혈청 검사를 실시, 검사 결과 항체 양성률이 일정 기준 미만인 농가에는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한편 구제역은 소, 염소, 돼지 등 발굽이 2개인 동물(우제류)에게 발생하는 가축 전염병으로 동물의 입과 발굽 주변에 물집이 생기는 증상이 나타나며 치사율이 최대 55%에 달하는 가축의 제1종 바이러스성 법정전염병이다.

 

 특히 공기를 통해 호흡기로 감염되기 때문에 전염성이 매우 강하며 돼지가 감염될 시 공기 중으로 배출하는 바이러스의 양이 소의 1천 배 가량 많아 질병 종식이 어려운 점이 특징이다.

 

 시 관계자는 “구제역 재발방지를 위해 누락되는 개체없이 적기에 백신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우제류 사육농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 당부드린다”며 “백신접종뿐만 아니라 농장소독, 예찰 등 차단방역에도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seoulk1004@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conducts regular vaccination of foot-and-mouth disease vaccines for cattle

 

-Targets for vaccination are 22,322 cows, pigs, goats, deer, etc...

 

[Reporter Hak-You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will be vaccinated against foot-and-mouth disease according to the vaccine program for each breed of cattle raised in the facility until the 31st.

 

 This is to prevent foot-and-mouth disease and increase livestock immunity for cattle, pigs, and other animals whose additional vaccination time is approaching after the 21st regular vaccination in September last year.

 

 Inoculation targets are 22,322 cattle, pigs, goats, deer, etc.

 

 However, livestock less than 4 weeks after vaccination and livestock within 1 month due to shipment are excluded from the immunization.

 

 In order to relieve the economic burden on farmers due to vaccination, the city provides full free foot-and-mouth disease vaccine to small-scale farmers with less than 50 cows and 1,000 pigs for 50% of the vaccine purchase cost to full-time farms.

 

 In particular, the foot-and-mouth disease vaccine is inoculated by farmers in principle, but the capturing and vaccination of cattle and goats can be supported through professional personnel such as airborne doctors.

 

 In addition, after the Japanese vaccination, a foot-and-mouth disease serological test will be conducted to confirm whether the vaccination has been carried out, and a fine of 10 million won or less will be imposed on farms whose antibody positive rate is less than a certain standard as a result of the test.

 

 On the other hand, foot-and-mouth disease is a livestock contagious disease that occurs in animals with two hoofs such as cows, goats, and pigs. It is a legal epidemic.

 

 In particular, since it is infected with the respiratory tract through the air, it is highly contagious. When pigs are infected, the amount of virus released into the air is 1,000 times that of cows, making it difficult to end the disease.

 

 A city official said,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foot-and-mouth disease, we would like to ask the active interest and cooperation of cattle breeding farmers so that vaccination can be performed in a timely manner without missing individuals. "He said.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학영기자, 양주시, 우제류, 가축, 구제역백신 정기접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