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유치 총력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3차로 주요 공공기관 7곳의 추가 이전을...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11:20]

경기도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유치 총력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3차로 주요 공공기관 7곳의 추가 이전을...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3/15 [11:20]


[안종욱 기자=경기북부] 15일 가평군이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유치 추진단을 구성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경기도는 금년 2월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3차로 주요 공공기관 7곳의 추가 이전을 추진키로 발표했다.

 

이전대상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지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으로 7개 기관의 근무자수는 총 1100여명이다.

 

 군에 따르면 경기도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추가이전에 따라 ‘특별한 희생과 보상’ 규제피해를 호소하고 소멸위험 우선 배정을 건의하는 등 지리적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한 공공기관 유치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에 군은 공공기관 유치필요성으로 △현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비전에 부합 △도지사 공약으로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과 가장 적합 △유일하게 경기도 공공기관이 없는 지자체로 관내 모든 기관 단체에서 제3차 공공기관 유지 적극 희망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31개시군 중 경기도 공공기관이 없는 유일한 지역에 출산율 저하 및 고령화로 가평군이 지방소멸 위험지수 1위로 발표됨에 따라 공공기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군은 이번 공공기관 유치가 가평을 살리는 길이라며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7개 공공기관 이전유치 관련부서 팀장으로 추진단을 구성해 전략회의 상시 개최를 통한 대응전략을 세워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이달 중,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공고안 발표에 따라 7개 공공기관 중 유치대상 기관 선정, 유치시설에 대한 논의 및 대응전략도 구상키로 했다.

 

오는 18일에는 군의회와 제3차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계획에 따른 유치공동 성명서도 발표키로 했다. 

 

성명서에서는 경기 동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계획에 대해 6만 4천여 군민과 함께 적극 환영하며 이번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 균형발전과 공정의 가치가 더욱 빛날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만큼 가평군에 공공기관이 이전되어 지역주민들에게 희망이 되기를 간곡히 요청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공공기관 기초자료 조사 및 분석으로 가평군에 적합한 유치기관 선정에 집중하고 군의회와 유기적인 협조체제 구축으로 대응논리를 모색하여 유치 설득력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ll efforts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for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do

 

-Additional relocation of 7 major public institutions in the third phase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north-eastern region of Gyeonggi-do...

 

[Reporter Ahn Jong-wook = North Gyeonggi Province] On the 15th, Gapyeong-gun decided to take an active response, such as forming a promotion group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headed by the head of the sub-gun.

 

Earlier, Gyeonggi-do announced in February this year that it will move forward with seven additional major public institutions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north and eastern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The transfer targets includ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Gyeonggi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Gyeonggi Welfare Foundation,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and Gyeonggi Women's Family Foundation.

 

 According to the military, a plan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to overcome geographical disadvantages, such as appealing “special sacrifices and compensation” for regulatory damages and suggesting priority allocation of extinction risks, has been prepared following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for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 Province.

 

As a result, the military needs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Consistent with the current government's vision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pecial compensation and best suited for special sacrifices due to the pledge of the provincial governor △The only local government that does not have a public institution in Gyeonggi Province, the third public institution in the jurisdiction Maintaining positive hopes.

 

In particular, Gapyeong-gun was announced as the first place in the local extinction risk index due to the declining fertility rate and aging in the only area without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among the 31 cities, so it is a position that public institutions must be attracted.

 

The military said that the attraction of public institutions this time is the way to save Gapyeong, and decided to set up a response strategy by organizing a strategy meeting at all times by forming a promotion team with the team leader of the departments related to the relocation of 7 public institutions headed by the deputy head of the county.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the announcement of a specific announcement on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during this month, it was decided to select an institution to be attracted from among 7 public institutions, to discuss the facilities to be attracted, and to devise a response strategy.

 

On the 18th, the military council and the 3rd Gyeonggi-do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plan agreed to release a joint statement.

 

The statement actively welcomes 64,000 military people with the plan for the thi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north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hopes that the value of balanced development and fairness will further shine through this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t is a plan to earnestly request that public institutions be relocated to Gapyeong-gun and become hopes for local residents.

 

A military officia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strengthen the persuasive power of attracting by investigating and analyzing the basic data of public institutions, focusing on the selection of suitable host institutions for Gapyeong, and seeking response logic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with the military council."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기자, 공공기관, 이전유치, 가평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