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외국인 밀집 사업장 감염자 확산방지위한 선별검사소 이전운영

오는 8일부터 5일간 선제검사 위한 광적도서관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22:34]

양주시, 외국인 밀집 사업장 감염자 확산방지위한 선별검사소 이전운영

오는 8일부터 5일간 선제검사 위한 광적도서관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3/05 [22:34]

▲ [사진= 양주시] 외국인 코로나19집단 감염 차단위한 남면선별진료소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양주시 이성호 시장은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남면 검준산업단지에 설치된 임시 선별검사소를 광적 임시 선별검사소로 이전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양주시는 관내 외국인 근로자 밀집 사업장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세를 보이고 있어 외국인 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선별검사소를 이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경기도내 외국인 밀집 지역에 코로나 19 감염 확산세가 늘고 있는 것을 반영한 조치로 시는 광적도서관 앞 주차장(광적면 광적로42번길 5)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이전 설치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한다고 했다.

 

검사대상은 경신공업지구 312개소, 데모시공단 23개소, 보메기공단 76개소 등에 근무하는 모든 외국인 근로자이며, 외국인 근로자는 불법체류 여부와 관계없이 외국인등록증을 지참하고 광적도서관 앞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 방문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고 안전한 근로여건 조성을 위해 외국인 고용 사업장에서는 외국인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독려해달라“며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도 비자 확인 없이 무료로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는 만큼 운영 기간 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5일 관계부서,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검사 대책회의를 열고 외국인 근로자의 신속한 집단검사를 위한 방역관리체계 구축, 기관별 대응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하며 빈틈없는 방역대책을 모색했다고 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relocation and operation of screening test center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ed people

 

Gwangjeok Library Temporary Screening and Relocation Operation for Preemptive Inspection for 5 Days from the 8th

 

[Reporter Kim Il-woong = North Gyeonggi] Mayor Lee Seong-ho of Yangju announced that the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 installed in the Geomjun Industrial Complex in Nam-myeon will be moved to a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 in Gwangjeok for 5 days from the 8th to the 12th.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relocate and operate a screening test center to block the spread of COVID-19 group infections, especially for foreigners, as the corona 19 infection is spreading in workplaces where foreign workers are concentrated in the city.

 

Recently,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is increasing in foreigner-dense areas in Gyeonggi-do.
As a measure to reflect that, the city said that a temporary screening office was relocated to the parking lot in front of Gwangjeok Library (5, Gwangjeok-ro 42beon-gil, Gwangjeok-myeon) and operated from 10:00 am to 1:00 pm.

 

All foreign workers working in 312 Gyeongshin Industrial Districts, 23 Demo City Industrial Complexes, 76 Bomegi Industrial Complexes, etc., and foreign workers, regardless of illegal stay, bring their alien registration card and go to a temporary screening clinic installed in front of Gwangjeok Library. It was revealed that you can get the Corona 19 diagnostic test for free when you visit.

 

A city official said,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region early and to create safe working conditions, please encourage foreign workers to voluntarily undergo inspections at workplaces employing foreigners.” He said, "Please visit the screening clinic during the operating period as you can get pre-emptive examinations free of charge."

 

 Meanwhile, Yangju City held a meeting on countermeasures for corona19 testing for foreign workers attended by related departm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on the 5th, and focused on establishing a quarantine management system for rapid group inspection of foreign workers, and intensive discussions on countermeasures for each institution. He said he sought out.

 

kocykim@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기자, 양주시, 이성호시장, 외국인집단감염, 외국인밀집지역, 선별검사소,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