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빨리 확산되는 '코로나19' 경각심 상기

- 선행확진자 접촉 후 양성 판정까지 평균 5.6일→5.3일,증상 발현부터 양성 판정까지 평균 3.7일→2.6일로 단축 -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7:19]

남양주시, 빨리 확산되는 '코로나19' 경각심 상기

- 선행확진자 접촉 후 양성 판정까지 평균 5.6일→5.3일,증상 발현부터 양성 판정까지 평균 3.7일→2.6일로 단축 -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3/04 [17:19]

▲ “코로나19, 빨라지는 유행 주기 경각심 가져야” <사진제공=남양주시>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지난 3일 남양주시 시장 조광한이 최근 진건읍 내 사업장에서 발생한 대규모 집단 감염과 관련해 적극적인 대응 체계를 확립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촘촘히 재정비하고자 코로나19 발생 유형에 대한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초부터 올해 2월 27일까지 약 53주간 코로나19 발생 유형을 분석한 결과 감염 유행이 바뀔 때마다 확진 추이는 가파르게 증가하고 유행 사이의 시차 간격은 짧아졌으며 확산 규모 또한 커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특히 남양주시는 고령자가 많은 요양시설 및 3밀(밀집·밀폐·밀접) 취약시설 등에서 지속적으로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시설 내 환경 개선과 시설 운영 및 이용 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전체 확진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선행확진자 접촉 감염에 대한 분석 결과 접촉 후 양성 판정까지 걸리는 기간이 평균 5.6일(20년 12월 기준)에서 5.3일(21년 2월 기준)로, 증상 발현부터 양성 판정까지는 같은 시기 기준 평균 3.7일에서 2.6일로 단축돼 시민들의 협조와 방역에 대한 관심도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빨라지는 유행 주기와 더불어 신학기 시작, 봄나들이 등 야외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대유행의 국면에 빠지지 않도록 모두가 경각심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 reminds of the rapidly spreading'Corona 19' warning


-An average of 5.6 days → 5.3 days from contact with a predecessor until a positive test, From symptom onset to positive test, average reduction from 3.7 days to 2.6 days-

 

[Reporter Hyun-woo Kim = North Gyeonggi] On the 3rd, Mayor Jo Kwang-han of Namyangju City held a report on the type of Corona 19 outbreak in order to establish an active response system in relation to the recent large-scale group infection that occurred at the business site in Jingeon-eup and to closely rearrange the quarantine blind spot. Revealed.

 

According to Namyangju City, after analyzing the types of COVID-19 outbreaks for about 53 weeks from the beginning of February last year to February 27 of this year, the trend of confirmation increases sharply every time the infection epidemic changes, the time gap between epidemics has shortened, and the scale of spread is also increasing. He said he had confirmed.

 

In particular, Namyangju City emphasized that large-scale group infections are continuously occurring in nursing facilities and 3-mild (closed, closed, close) vulnerable facilities, etc., with many elderly people, and that it is necessary to thoroughly comply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when operating and using facilities. Told.

 

In addition,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the contact infection of pre-diagnosed patients, which accounted for the largest proportion of all confirmed cases, the average period from contact to positive test was 5.6 days (as of December 20th) to 5.3 days (as of February 21st). From the onset of symptoms to the positive test, the average of the same period was reduced from 3.7 days to 2.6 days, increasing citizens' interest in cooperation and quarantine.

 

In response, a city official said, “With the rapid cycle of the new semester and the increase in outdoor activities such as spring outings, everyone should remain alert so as not to fall into a new pandemic phase.”

 

hhxh090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남양주시, 코로나19, 빨라지는 유행 주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