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창작뮤지컬 개발

-창작뮤지컬은 조선 1402년 회암사 궁궐 조성을 배경으로 태조 이성계와 태종(이방원)의 갈등과 화해, 태상왕의 후궁 자야(성비원씨)와 벙어리 소년 호로하의 사랑과 ...

김학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3:43]

양주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창작뮤지컬 개발

-창작뮤지컬은 조선 1402년 회암사 궁궐 조성을 배경으로 태조 이성계와 태종(이방원)의 갈등과 화해, 태상왕의 후궁 자야(성비원씨)와 벙어리 소년 호로하의 사랑과 ...

김학영 기자 | 입력 : 2021/03/04 [13:43]

 

▲ 왕실축제 어가행렬<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학영 기자=경기북부]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4월까지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창작뮤지컬 개발에 나선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전면 취소됨에 따라 경기문화재단 주관 ‘문화예술 네트워크 협력 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원받은 사업비를 투입, 양주시를 대표하는 문화재인 회암사지를 무대로 차별화된 공연문화축제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만의 정체성 확립과 더불어 역사문화도시 위상 제고 등 양주 회암사지의 관광활성화와 지역명소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창작뮤지컬은 조선 1402년 회암사 궁궐 조성을 배경으로 태조 이성계와 태종(이방원)의 갈등과 화해, 태상왕의 후궁 자야(성비원씨)와 벙어리 소년 호로하의 사랑과 예술혼 이야기 등을 통해 현대인들을 위로하는 치유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착수해 창작뮤지컬 대본 작성과 작사 작업을 마무리하고 지난달 18일 중간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오는 4월 말까지 작곡, 편곡, MR 제작, 리딩공연 등을 완료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2021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의 메인공연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총감독으로는 ▲화성에서 꿈꾸다, ▲열수 정약용, ▲화적연 비를 기다리는 마음 등 다수의 뮤지컬을 제작한 경험이 있는 경복대 유원용 교수가 지휘봉을 잡았으며 국내 유일의 뮤지컬 잡지인 ‘더 뮤지컬’의 박병성 편집장이 드라마트루기를 책임진다.

 

 대본과 작사는 1995년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국민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와 드라마로 큰 사랑을 받았던 고궁뮤지컬 ‘대장금’, ‘겨울연가’ 등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오은희 작가가 맡았으며 뮤지컬 ‘싱글즈’, ‘파리넬리’, ‘세종 1446’ 등을 작곡‧연출한 김은영 음악감독이 작곡과 편곡을 맡아 완성도를 높인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창작뮤지컬 개발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창작공연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시킬 것”이라며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 추진과 관련 양주 회암사지의 가치를 널리 홍보하고 역사문화도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인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4회째를 맞는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는 ‘태조 이성계의 치유궁궐’ 회암사지를 무대로 왕실문화, 힐링, 고고학 등을 테마로 매년 4월 마지막 주에 개최하는 역사문화축제이다.

 

seoulk1004@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creative musical development

   

-Creativity Musical is the conflict and reconciliation between Taejo Lee Seong-gye and Taejong (Lee Bang-won) against the backdrop of the creation of the palace in Hoeamsa Temple in 1402, the love of King Tae-sang’s concubine Jaya (Sung Bi-won) and the dumb boy Ho Roha...

 

[Reporter Hak-You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will start developing creative musicals for the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by April.

  

 This project was selected for the'Cultural Art Network Cooperation Project Competition' hosted by the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as the royal festival was completely canceled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last year. It is a project to develop the contents of the performance culture festival.

 

 In particular, Yangju Hoeamsaji will be promoted with emphasis on tourism vitalization and local attractions, such as establishing the identity of the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and enhancing the status of a historical and cultural city.

 

 Creative Musical is a healing that comforts modern people through the conflict and reconciliation between Taejo Lee Seong-gye and Taejong (Lee Bang-won), the concubine of King Tae-sang, Jaya (Sung Bi-won), and the love and art soul story of the dumb boy Ho Roha. It contains a message.

 

 The poem started in December of last year to finish writing and writing the original musical script, and held an interim report on the 18th of last month, and plans to complete composition, arrangement, MR production, and reading performances by the end of April.

 

 It will be used as the main performance of the “2021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scheduled to be held in October.

 

 As the general director, Professor Yoo Won-yong of Kyungbok University, who has produced a number of musicals such as ▲ Dreaming in Hwaseong, ▲ Yeolsu Jeong Yak-yong, ▲ Waiting for Hwajeok-fuel, took the baton, and Byeong-seong Park of'The Musical', the only musical magazine in Korea. The editor-in-chief is in charge of Drama True.

 

 The script and lyrics were written by Oh Eun-hee, who wrote screenplays such as'Love is in the Rain', a national musical that has been loved for a long time since its first performance in 1995, and'Dae Jang-geum' and'Winter Sonata', which were loved by dramas. Musical director Eun-young Kim, who composed and directed the musicals'Singles','Painelli', and'Sejong 1446', composes and arranges to enhance the completeness.

 

 Yangju City Mayor Lee Seong-ho said, “This creative musical development will invigorate the vitalization of creative performances that have been contracted due to Corona 19, and will expand the opportunities for citizens to enjoy culture and arts.” As it i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promote and raise the status of a historical and cultural city, we hope for a lot of interest from citizens.”

 

 On the other hand, the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which marks its fourth year this year, is a historical and cultural festival held in the last week of April every year under the themes of royal culture, healing, and archeology on the stage of the “Healing Palace of Taejo Lee Seong-gye”. 

  • 도배방지 이미지

김학영기자, 양주회암사지, 왕실축제, 창작뮤지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