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기본주택과 기본소득은 경제 선순환을 위한 해법” 국회에 협조 당부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8:29]

이재명 “기본주택과 기본소득은 경제 선순환을 위한 해법” 국회에 협조 당부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3/03 [18:29]

-도, 3월 3일 여의도에서 경기지역 국회의원들과 2021년 첫 ‘정책협의회’ 개최


-도정 핵심 가치인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적극 동참하며, 기본주택 등 경기도 정책에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아

▲ 경기도 2021년 도정현안 공유 관련 협조체계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본주택과 기본소득, 기본대출은 저성장 시대 경제의 선순환을 위한 경기도의 정책이라며 경기도 국회의원들에게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경기도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2021년 도정 현안 공유 및 협조 체계 구축을 위한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우리 사회의 모든 문제의 원천은 저성장에 있다. 엄청난 자본, 높은 기술과 교육수준 등 과거 어느 때보다도 상황은 좋지만 저성장의 늪에 빠진 것은 바로 불평등, 격차 때문”이라며 “양극화를 완화하고 편중을 줄여서 공정한 경쟁이 가능하게 한다면 지속적 경제성장이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경기도 제공]© 운영자


이어 이 지사는 저성장 시대의 해법으로 기본소득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저성장 시대에는 결국 정부 재정지출의 핵심 역할이 이전 소득을 늘리는 방식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경기도가 전 세계에서 최초로 도입해서 성공한 시한부 지역화폐 방식의 재정지출을 통해 이전 소득을 늘리면서 소비도 충분하게 늘려나갈 수 있다. 소비가 늘면 수요가 늘고 수요가 늘면 생산이 늘고 생산이 늘면서 투자와 고용이 늘어나는 그런 선순환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기본주택과 기본대출 역시 경제의 선순환을 위한 경기도의 정책인 만큼 의원 여러분께서 기본주택과 기본금융이 가능하도록 입법화에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면서 이 지사는 최근 도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공공기관 3차 이전에 대해서도 설명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공정한 세상은 억울한 지역도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영역도 없게 하는 것인데 경기도 내에서도 서남부지역과 동부 또는 북부지역의 지역적 격차가 상당히 크다”며 “공공기관이 위치해 있던 지역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가 있지만 경기도 전체를 본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충분히 이해해주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공정하게 심사해서 지역 균형발전이 경기도 안에서만이라도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경기도 제공]© 운영자

 

이날 정책협의회에서는 도정 주요 업무보고와 현안토의에 앞서 기본주택정책에 대한 의원들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김남근 변호사가 강사로 나서 경기도 기본주택정책의 의의와 기본주택이 성공할 수 있는 요건, 해외사례 등에 대해 설명했다.

 

참석 의원들은 기본주택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국회차원에서 논의를 진행하는 등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경기도 기본주택과 관련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경기도에서 만들어낸 정책이 주택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중요한 정책이 되리라 생각한다.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많은 부분에서 선도적 역할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조정식 국회의원은 “이 자리를 통해 기본주택이 더 구체화되고 실현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입법과정과 구체화과정에 관심 갖고 함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제공] © 운영자

 

심상정 국회의원도 “중앙정부를 비롯해 지방정부는 집 없는 가구에 대해 어떻게 주거안정을 뒷받침할 것인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공공주택을 지을 수 있는 재정마련 방안에 대해 획기적, 제도적 변화를 함께 모색하고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책협의회에는 김상희 국회부의장을 비롯, 윤후덕 기재위원장, 정성호 예결위원장, 김경협, 송석준, 김병욱 의원 등 33명의 여야 경기도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ae-Myung Lee “Basic Housing and Basic Income are the Solution for a Virtuous Economic Cycle” Asked the National Assembly

-Do, held the first “policy council” in 2021 with members of the Gyeonggi region in Yeouido on March 3rd
-With the intention to actively participate in creating a “fair” Gyeonggi Province, the core value of the province, and to cooperate with Gyeonggi Province policies such as basic housing,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said that basic housing, basic income, and basic loans are Gyeonggi-do's policies for a virtuous cycle of the economy in the low-growth era, and called for interest and cooperation to Gyeonggi lawmakers.

 

On the morning of the 3rd, Gyeonggi-do held a “policy council inviting Gyeonggi-do National Assembly members” to share issues of provincial affairs and establish a cooperation system in 2021 at Glad Hotel in Yeouido, Seoul.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said at the conference that day, “The source of all problems in our society lies in low growth. With enormous capital, high technology and education, the situation is better than ever, but it is because of inequality and disparity that fell into a swamp of low growth. I think it is.”

 

Subsequently, Governor Lee proposed a basic income as a solution to the low-growth era. Governor Lee said, “In the era of low growth, the core role of government fiscal expenditure eventually has no choice but to go by increasing the previous income. Consumption can also be increased sufficiently. "I think that a virtuous cycle will be possible where demand increases when consumption increases, and production increases when demand increases, and investment and employment increase as production increases."

 

Governor Lee said, "As basic housing and basic loans are also Gyeonggi-do's policies for a virtuous cycle of the economy, we ask the lawmakers to cooperate with the legislation so that basic housing and basic finance are possible."

 

Governor Lee also continued to explain about the thi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hat the province is focusing on.

 

Governor Lee said, “The fair world is to ensure that there are no unfair areas, unfair people, or unfair areas. Even within Gyeonggi-do, the regional gap between the southwest and eastern or northern regions is quite large. If you look at the whole, I think you will be able to fully understand it in a majestic dimensio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s possible only within Gyeonggi-do through fair screening.”


In order to increase the understanding and interest of lawmakers on the basic housing policy prior to the report on major affairs of the province and the discussion on the current issues, attorney Nam-geun Kim served as a lecturer. Explained.

 

Participating lawmakers agreed on the necessity of basic housing and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actively cooperate by conducting discussions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National Assembly Vice President Kim Sang-hee said, “I have a lot of interest in Gyeonggi-do basic housing. I think the policy created in Gyeonggi-do will be an important policy in solving the housing problem. I am grateful that Gyeonggi-do has played a leading role in many areas of Korea.”

 

Assemblyman Jo Jung-sik said, “I look forward to the realization and realization of basic housing through this event.”

 

Assemblyman Shim Sang-jeong also said,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should focus their efforts on how to support housing stability for homeless households. Let's gather our strength,” he said.

 

Meanwhile, 33 members of the opposition Gyeonggi National Assembly, including Vice Chairman Kim Sang-hee, Chairman Yoon Hu-deok, Preliminary Committee Chair Jeong Seong-ho, Kim Kyung-hyeop, Song Seok-joon, and Kim Byung-wook, attended the policy meeting on this day.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이재명, 경기도, 기본소득, 심상정, 국회의원, 글래드호텔, 조정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