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출신경기도의원친형 '불법개발행위'... 가평군 전혀 몰랐다.

불법개발행위로 비산먼지 인근 주택가 덮쳐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09:56]

가평출신경기도의원친형 '불법개발행위'... 가평군 전혀 몰랐다.

불법개발행위로 비산먼지 인근 주택가 덮쳐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2/25 [09:56]

 

▲ 경기도 가평군 조종면 대보리 454 일대,토목공사 <사진=안종욱 기자>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지난 2월 23일 경기도 가평군 조종면 대보리 454번지 일대를 대기환경보전법 제58조4항을 위반하면서 토목공사를 하고 있는것을 본지가 획인했다. 이로 인해 파헤쳐진 토사의 비산먼지가 인근 마을 주민들의 주택가를 덮치고 있다.


현행법상 주거지가 근처에 있을때는 높이3m의 비산망을 설치해야 한다. 하지만, 해당 업체는 주거지가 근처에 있음에도 비산망을 설치를 하지않은채 토목석축 공사를 했다. 해당 토지주는 석축공사시 관계기관에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허가도 받지 않고 불법으로 공사를 한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확인 됐다.

 
이에 가평군은, 해당 토지주가 대기환경보존법을 위반 하고 공사를 하는지 전혀 몰랐다고 했다. 또, 석축공사는 허가신청접수를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토지주는 가평군출신의 경기도의원의 친형이며, 공무원 출신으로 알려졌다.

 
현재 조정면 대보리 454번지 일대 여러필지를 공사하는 현장의 중점 점검사항은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여부, 방진망 미 설치 및 운영여부, 작업장 비산먼지 억제조치, 기타 환경관련법 준수사항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군은 비산먼지 발생 현장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점검해 쾌적한 생활환경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특히 대규모 토목공사장과, 민원 유발 사업장에 대해 집중점검을 실시해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관계법에 따라 행정처분등 엄격한 조치 가 필요해 보인다.

 
이와 함께 주민들의 삶의질 개선과 더불어 미세먼지 저감과 청정한 대기환경이 지속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 해 주길 바라며, 각종 공사가 활발해지고 황사현상으로 대기질이 악화되는 봄철을 맞아 비산먼지 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강력 실시하길 바라며,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만큼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또한, 가평군 출신의 현역 경기도의원의 친형이자 공무원출신인 토지주가 솔손수범을 보여야함에도 법을 무시하는 행동은 지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k0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On February 23rd, this magazine confirmed that the area is conducting civil works in the area of ​​454 Daebori, Jojeong-myeon, Gapyeong-gun, Gyeonggi-do, in violation of Article 58, Paragraph 4 of the Air Conservation Act. As a result, the scattering dust of the excavated soil is hitting the residential areas of nearby villagers.


Under the current law, a 3m high flying net must be installed when a residential area is nearby. However, the company did not install scatter nets even though the residential area was nearby. The landlord must obtain permission from the relevant authorities for stone construction, but it was confirmed that the construction was illegally performed without even obtaining permission.

 
In response, Gapyeong-gun said that he had no idea whether the landlord violated the Air Quality Conservation Act and was conducting construction. In addition, it was said that the stone construction project did not accept the application for permission. Lee Landlord is known as the brother of a Gyeonggi-do lawmaker from Gapyeong-gun, and a former public official.

 
Currently, the key inspection items at the site of construction at 454 Daebori in Jojeong-myeon are whether to report a project that generates fugitive dust, whether a dust-proof net is not installed and operated, measures to suppress scattered dust in the workplace, and other environmental related laws.

 
The military is focusing its efforts on improving the comfortable living environment by thoroughly inspecting the sites where scattered dust occurs.In particular, it is necessary to conduct intensive inspections on large-scale civil engineering works and workplaces that cause civil complaints, and strict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administrative measures are required for violating workplaces in accordance with relevant laws see.

 
In addition, we hope to strengthen management and supervision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reduce fine dust and maintain a clean air environment. We hope that the inspection will be conducted strongly, and as it causes environmental pollution, it seems necessary to take a responsible attitude.

In addition, it is pointed out that the act of ignoring the law is frowning on the local people, even though the landowner, who is the real brother of an active Gyeonggi-do lawmaker from Gapyeong-gun and who is a public servant, has to show a brushman.

 

 k0ocykim@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경기도의원, 비산먼지, 토목공사, 조종면, 대보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