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가 발표한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경기북부 10개 시‧군 환영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에서는 일제히 환영의 뜻을...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1:17]

경기도지사가 발표한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경기북부 10개 시‧군 환영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에서는 일제히 환영의 뜻을...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2/18 [11:17]


[김일웅 기자=경기북부] 지난 1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표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대하여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에서는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다.

 

경기도지사가 발표한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해 경기북부지역 등 경기도 내 소외지역에서는 “해당 지역이 향후 발전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몸소 실천하는 경기도지사의 과감한 결단에 대해 적극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그 동안 경기도에서는 수원시를 비롯한 경기 남부지역에 집중되어 있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도 균형발전 차원에서 경기북부지역을 비롯한 외곽지역으로의 이전을 두 차례에 걸쳐 추진한 바 있다. 그러나 그 규모가 200명 이하의 중소규모 공공기관이어서 당초 취지인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의 정책효과와 상징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에서는 지난해 12월, 보다 규모가 큰 300명 이상의 공공기관 이전 등을 통해 보다 과감하고 실효성 있는 결단을 내려 경기도의 지역 균형발전과 미래성장을 이끌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을 건의한 바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공공기관 이전이 경기도지사가 표방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실천에 옮긴 과감한 결단이며 경기북부지역에 대한 공정한 배려다.”라며 “경기도,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토균형발전과 미래성장을 위한 초석이 되길 바란다.”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garding the plan for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under Gyeonggi Province... Welcome to 10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Pocheon-si and 10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do welcome all at once...

 

[Reporter Hak-You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On the 17th,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nounced the plan to relocate public institutions under Gyeonggi-do, and 10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including Pocheon expressed their welcome.

 

Regarding the additional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announced by the Governor of Gyeonggi-do, marginalized areas in Gyeonggi-do, such as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do, said, “We expect that the region will serve as a pick-up for future development.” “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The atmosphere is positively welcoming to the bold decision of the governor of Gyeonggi-do to put it into practice.

 

In the meantime, Gyeonggi-do has promoted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under Gyeonggi Province, which are concentrated in Suwon City and the southern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to the outlying regions including the northern regions of Gyeonggi-do twice in order to achieve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 Province. However,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it is a small and medium-sized public institution with less than 200 people, and that it lacks the policy effect and symbolism in terms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n contrast, 10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including Pocheon City, made bolder and more effective decisions through the relocation of more than 300 larger public institutions in December of last year to lea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future growth in Gyeonggi Province. It has been suggested to play a role.

 

Pocheon Mayor Park Yun-guk said, "This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s a bold decision to put into practice the'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that the Governor of Gyeonggi advocated, and it is fair consideration for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I hope that it will be a cornerstone for future growth and future growth.” 

 

kocykim@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기자, 공공기관이전,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