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창작뮤지컬, '금악 禁樂' 출연배우 공개오디션

-뮤지컬 <금악>은 조선 순조 재위 말기 효명세자가 대리청정을 하던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신라시대부터 전해져 온...

김학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09:48]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창작뮤지컬, '금악 禁樂' 출연배우 공개오디션

-뮤지컬 <금악>은 조선 순조 재위 말기 효명세자가 대리청정을 하던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신라시대부터 전해져 온...

김학영 기자 | 입력 : 2021/02/17 [09:48]

▲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사진제공= 경기아트센터>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학영 기자=경기북부]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예술감독 원일)의 창작뮤지컬 <금악:禁樂 금지된 음악>(이하 <금악>)이 오는 8월 초연을 앞두고 출연자를 모집, 공개오디션을 통해 배우를 선정한다.  

 

<금악>은 창작 뮤지컬로 역사적 사실과 예술적 허구가 결합된 스토리에, 마치 자연속에 있는 듯 한 최신 3D 입체 음향 효과를 적용하여 객석 어디에서나 소리들이 살아 움직이는 경험을 할 수 있는 작품이다. 

 

우리 문화의 매력이 해외 시장의 관심을 끄는 K-Culture 시대에 <금악>은 전세계인에게 한국 전통 예술의 아름다움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 <금악>은 조선 순조 재위 말기 효명세자가 대리청정을 하던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신라시대부터 전해져 온 무서운 비밀을 지닌 ‘금악(禁樂)’을 두고 벌어지는 치열한 권력 싸움, 그리고 소리와 음악이 가진 위대한 힘을 잘 담은 미스터리 사극 뮤지컬이다.

 

이번 공개 오디션에서 모집하는 배역은 누구보다 예술을 사랑하며 예악정치의 원대한 꿈을 실현하려던 비운의 왕세자 ‘이영’(효명세자), 모든 소리를 들을 줄 아는 천부적인 음악적 재능을 타고난 ‘성율’과 금지된 음악이자 인간 안에 내재된 욕망을 상징하는 존재 ‘갈’ 등 주요 배역 및 앙상블을 포함한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고자 오디션의 1차 심사는 비대면 진행이다. 지원자는 오는 3월 4일(목)까지 노래 및 안무 영상을 이메일로 제출해야한다. 이어 1차 영상 심사 합격자에 한해 2차 대면 오디션을 진행한다. 노래와 연기 실력 그리고 우리 음악과 소리에 대한 열정을 고루 갖춘 배우(만18세 이상)라면 누구든 지원할 수 있다.

 

오디션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 OTR 오디션 게시판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제작 주체인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시나위’의 정신을 표방한 새로운 개념의 한국적인 오케스트라로, 전통음악의 생성원리와 창작음악 개념을 동시대의 다양한 공연예술 형태로 선보이며 한국 창작음악 발전의 중심에서 생산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무형문화재 피리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이자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음악감독, 제100회 전국체전 개폐막식 총감독을 역임한 원일 예술감독이 이끌고 있다.

 

국악의 현대적 해석과 대중화에 힘써온 원일 예술감독은 “2021년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키워드는 ‘Borderless(경계없는,국경없는)’로,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시나위오케스트라만의 창작 역량을 집대성한 작품이 나올 것이다”라며 “작품 개발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전문가들과 협업을 해 왔고, 이번 공개오디션을 통해 기성 및 차세대 배우들을 적극 발굴함과 동시에 어려운 시기에도 예술은 우리에게 위로와 감동을 줄 수 있다는 확신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금악:禁樂 금지된 음악>은 세계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감동과 서사를 전달할 것이며 이를 통해 한국 전통 공연 예술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게 될 것이다”라며 이번 창작뮤지컬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seoulk1004@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yeonggi Sinawi Orchestra Creative Musical,'Geumak 禁樂' actor public audition

 

-Musical <Geumak> is set in the era when Crown Prince Hyo Myung was cleansed at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s reign, and has been handed down since the Silla era...

 

 

[Reporter Hak-You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Gyeonggi Sinawi Orchestra (Art Director Wonil)'s creative musical <Geumak: Music forbidden to 禁樂> (hereinafter <Geumak>) will recruit performers before its premiere in August and select actors through an open audition.

 

<Geumak> is a creative musical, a story that combines historical facts and artistic fiction, and applies the latest 3D stereoscopic sound effects as if they are in nature, allowing you to experience sounds moving anywhere in the auditorium.

 

In the era of K-Culture, when the charm of our culture attracts attention from overseas markets, Geumak is expected to convey the beauty of Korean traditional art to people around the world.

 

The musical <Geumak> is set in the era when Crown Prince Hyomyeong was cleansed by proxy at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s reign, and a fierce power battle over'Geumak', a horrible secret that has been handed down since the Silla era, and sound and music. It is a mystery historical drama musical with great power.

 

The roles recruited at this public audition include'Lee Young' (Hyo Myung Ja), the prince of misfortune, who loves art more than anyone and tried to realize the grand dream of Yeak politics,'Sungyul', who is born with a natural musical talent who knows how to hear all sounds. It includes major roles and ensembles such as'Gal', which is a prohibited music and symbolizes the desire inherent in human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first screening of the audition is a non-face-to-face process. Applicants must submit songs and choreography videos by email (gsokmusical@ggac.or.kr) by March 4 (Thursday). Subsequently, only those who pass the first video screening will have a second face-to-face audition. Any actor (18 years of age or older) who has the ability to sing and act as well as passion for our music and sound can apply.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 audition, you can check the Gyeonggi Art Center website OTR audition bulletin board Gyeonggi Sinawi Orchestra Instagram.

 

The Gyeonggi Sinawi Orchestra, which is the main producer, is a new concept of Korean orchestra that expresses the spirit of'Sinawi'. It presents the creation principle of traditional music and the concept of creative music in various forms of contemporary performing arts, and is productive at the center of the development of Korean creative music. Is playing a role.

 

The Gyeonggi Sinawi Orchestra is led by Won-il, who has completed the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Pirijeongak and Daechwita, as well as the music director for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y of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nd the director of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y of the 100th National Sports Festival.

 

Artistic director Won-il, who has been striving for the modern interpretation and popularization of Korean traditional music, said, “The keyword of the 2021 Gyeonggi Sinawi Orchestra is'Borderless'. "We have been collaborating with experts of various genres to develop works, and through this open audition, we are actively discovering ready-made and next-generation actors, and at the same time, art can comfort and impress us even in difficult times. I am confident.”

 

“In particular, <Geumak: Music forbidden to 禁樂> conveys emotions and narratives that people around the world can relate to, and through this, we will see the infinite possibilities of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 도배방지 이미지

김학영기자, 금악,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