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보건소, 임산부 대상 온라인 산전·산후우울검사 실시

-산전·산후우울증에도 불구하고, 정보부족으로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 여부를 알지 못하거나 ...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2/16 [10:21]

가평군보건소, 임산부 대상 온라인 산전·산후우울검사 실시

-산전·산후우울증에도 불구하고, 정보부족으로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 여부를 알지 못하거나 ...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2/16 [10:21]


[안종욱 기자=경기북부] 16일 가평군 보건소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온라인 산전·산후우울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임산부 산전·산후 우울은 어느 날 갑자기 오는 것이 아니므로 출산 전,후 발생하는 우울, 불안, 공포 등의 전조증상을 지나치거나 무시할 수 있다. 

 

처음에는 비교적 가벼운 산후 우울감이라 할지라도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심한 정신질환으로 진전 될 수 있으므로 초기에 산모의 심리적 변화는 중요시 되어야 한다. 

 

산전·산후우울증에도 불구하고, 정보부족으로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 여부를 알지 못하거나 전문적 상담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보건소에서는 자가보고식 우울증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의 수집에 동의한 가평군보건소 및 보건지소에 등록된 임신 32주부터 출산 1년 이내 임산부를 대상으로 온라인 검사 시스템을 안내하여 에딘버러 우울척도검사를 진행 하고 있다. 

 

본 자가검사는 총 10문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검사결과 9점 이상으로 측정 될 경우 고위험군으로 판단하여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하여 상담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다. 

 

임산부 등록은 보건소 및 가까운 보건지소에 신분증과 임신확인서(임신 확인 가능한 산모수첩 등) 제출 시 가능하며, 임신 주수에 따라 엽산제 및 철분제 지원 등 지원되며, 가평군보건소에서 지원 가능한 의료비 지원 항목들을 안내받을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에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추진되는 온라인 산전·산후우울검사 실시가 임산부의 정신건강 증진에 첫걸음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은 가평군 보건소 생명사랑팀에 문의하면 된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apyeong-gun Health Center conducts online prenatal and postpartum depression tests for pregnant women

 

-Despite prenatal and postpartum depression, they do not know whether they are suffering from depression due to lack of information...

 

[Reporter Ahn Jong-wook = North Gyeonggi Province]  On the 16th, the Gapyeong-gun health center announced that it would conduct online prenatal and postpartum depression tests for pregnant women.

 

Prenatal and postpartum depression of a pregnant woman does not come suddenly one day, so prognostic symptoms such as depression, anxiety, and fear can be overlooked or ignored.

 

Even if it is relatively mild postpartum depression at first, it can lead to severe mental illness if not properly managed, so the psychological changes of the mother in the early stage should be considered important.

 

Despite prenatal and postpartum depression, there are many cases where they do not know whether they are suffering from depression due to lack of information or do not receive professional counseling.

 

Therefore, the public health center guided the Edinburgh Depression Scale Test by providing an online examination system for pregnant women registered at the Gapyeong-gun Health Center and Health Branch who agreed to collect personal information so that self-reported depression can be monitored. In progress.

 

This self-test consists of a total of 10 questions, and if the test result is measured with 9 points or more, it is judged as a high-risk group, and measures are taken to receive consultation by linking to the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Registration for pregnant women is possible by submitting an ID card and a pregnancy certificate (a maternal handbook that can confirm pregnancy, etc.) to a public health center or a nearby public health center. have.

 

A public health center official said, “I hope that the online prenatal and postpartum depression tests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social distancing in the face of the spread of Corona 19 will be the first step in improving the mental health of pregnant women.” Said.

 

For more information on the project, contact the Life Love Team at Gapyeong-gun Health Center.

 

 

  • 도배방지 이미지

산후우울증, 산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