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 K리그 중심 종합 스포츠 채널 키운다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등 참신한 포맷의 콘텐츠를 개발해 스카이스포츠 채널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김학영 | 기사입력 2021/02/05 [16:24]

KT그룹, K리그 중심 종합 스포츠 채널 키운다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등 참신한 포맷의 콘텐츠를 개발해 스카이스포츠 채널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김학영 | 입력 : 2021/02/05 [16:24]

 

▲ <사진제공= KT그릅 >  © 운영자


[김학영 기자=경기북부]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프로축구연맹)과 함께 K리그 중계 중심 채널을 출범하고, 대한민국 프로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본격적인 협력에 나선다.

 

이를 위해 양사는 지난 4일 오전 광화문 KT 사옥에서 'K리그 가치 향상 및 스카이스포츠 채널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 구현모 대표를 비롯해 KT 커스터머부문장 강국현 사장과 스카이티브이 윤용필 사장, 프로축구연맹 권오갑 총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본 협약식을 통해 KT는 스카이티브이(skyTV)가 소유한 스포츠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를 물적 분할하고, 프로축구연맹은 이에 상응하는 현금을 출자해 K리그 중심 중계 채널 사업을 영위하기 위한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KT는 그룹 내 미디어 플랫폼 역량과 ICT 기술을 활용해 기존보다 다채롭고 더 생동감 넘치는 K리그 중계방송 제작을 지원한다.

 

또 축구 교육 프로그램이나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등 참신한 포맷의 콘텐츠를 개발해 스카이스포츠 채널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경쟁력 있는 프로축구 콘텐츠를 주축으로 스카이스포츠를 명실상부한 글로벌 수준의 종합 스포츠 채널로 성장시키겠다는 것이 KT그룹과 프로축구연맹의 공동 목표로 양 사가 함께 제시할 새로운 스포츠 붐에 귀추가 주목된다.

 

KT 구현모 대표는 "코로나19로 무관중 경기가 지속되며 그라운드를 뛰는 선수들을 경기장에서 직접 보기 어려워진 만큼 스포츠 중계 기술과 미디어의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며 "1천200만 가입자 기반의 KT그룹 미디어 플랫폼 역량을 총동원해 경기 현장의 열기를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안방에서도 생생하게 향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eoulk1004@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T Group to develop a comprehensive sports channel centered on the K-League

 

-KT uses the group's media platform capabilities and ICT technology to produce a more diverse and more vibrant K-League broadcaster than before...

 

[Reporter Hak-You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KT (CEO Suh Sang-mo) launched a K-League broadcast channel with the Korea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Governor Oh-gap Kw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expanding the base of Korean professional sports and strengthening global competitiveness We are working hard to cooperate.

 

To this end, on the morning of the 4th, the two companies signed a'MOU to improve K-League value and foster sky sports channels' at the KT office building in Gwanghwamun.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major officials, including KT Lee Sang-mo, KT's CEO, Kook-Hyun Kang, KT's customer division president, SkyTV Lee, Yoon Yong-pil, and Kwon Oh-gap, the president of the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Through this agreement, KT will split the sports channel'Sky Sports' owned by SkyTV, and the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will invest the corresponding cash to run a K-League-centered broadcasting channel business. JV) was finally agreed to be established.

 

KT will use the group's media platform capabilities and ICT technology to support the production of K-League broadcasts that are more colorful and more vibrant than before.

 

In addition, it plans to develop contents in novel formats such as soccer education programs and sports entertainment programs and provide them to viewers through the Sky Sports channel.

 

Focusing on competitive professional soccer content, the goal is to grow Sky Sports into a global-level comprehensive sports channel. It is a joint goal of the KT Group and the Professional Soccer Federation.

 

"With Corona 19, unattended games continue, and sports broadcasting technology and the role of the media have become more important as it has become difficult to see players on the ground directly," said KT's representative Lee Sang-mo. We will mobilize all our capabilities so that everyone in the Republic of Korea can enjoy the heat of the game vividly in the home.”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프로축구연맹, KT, K리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