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취약가구 보호 및 복지사각지대 발굴 추진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6:51]

동두천시, 취약가구 보호 및 복지사각지대 발굴 추진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1/20 [16:51]

 

[안종욱 기자=경기 북부] 2021년 동두천시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다양한 고지서를 활용하며 발굴 추진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업은 정기적으로 발행하는 주요 고지서에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제보문구를 함께 넣어 배부하며 사업 추진에 별도의 예산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의 발생과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그동안 대면중심으로 진행되었던 활동에서 벗어나, 비대면 방법으로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시도를 벌여나감으로써, 동두천시만의 취약가구 보호 및 지원체계가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고지서를 활용한 위기가구 발굴 사업이 계획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관련 관련부서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시민들에게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gducheon city protects vulnerable households and promotes discovery of welfare blind spot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 In 2021, Dongduch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begin excavation by utilizing various bills to discover welfare dead zones.

 

In addition, it is said that the major advantage of this project is that a separate budget is not incurred for the promotion of the project by distributing it along with a report sentence for discovering welfare dead zones in major bills issued regularly.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the outbreak of Corona 19 and the government's quarantine guidelines, a system for protecting and supporting vulnerable households unique to Dongducheon City will be established by attempting to discover at-risk households in a non-face-to-face manner. It is expected to be possible.

 

 An official from Dongducheon City said, “We plan to strengthen communication with related departments and actively promote them to citizens so that the project for finding crisis furniture using the bill can be carried out as planned.”

  • 도배방지 이미지

동두천시,취약가구,보호,복지,발굴,복지사각지대,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