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립미술관, '개관 10주년' 행사 각종 프로그램 기획

남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2:28]

양평군립미술관, '개관 10주년' 행사 각종 프로그램 기획

남기환 기자 | 입력 : 2021/01/20 [12:28]

 

 

[남기환 기자=경기 북부] 지난 2011년 12월 16일 양평군립미술관이 개관해 수도권의 대표적인 공립미술관으로 자리잡아 온 양평군립미술관은 올해로 개관 10주년을 맞이했다.

 

이에 양평군립미술관은 지역 미술문화 발전을 위해 다양한 예술적 경험 확장과 다채로운 전시와 행사 및 교육 아카데미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 전했다.

 

첫 번째 기획전시는 봄프로젝트 현대미술-양안의 시선전으로 관내 우수작가 등용과 함께 중앙의 현대미술 작가를 동시에 초대할 예정으로 새로운 미술의 가치관 및 다양한 매체의 융합과 뛰어난 표현양식, 상상력을 보여 주는 참신한 작가들의 참여가 이뤄질 전망이다. 전시를 통해 지역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지역과 중앙 현대미술의 콜라보를 만들어 상생의 가치를 선사한다.

 

두 번째 전시는 여름프로젝트 하이퍼리얼리즘-생태환경전으로 양평의 자연과 생태를 다룬 극사실주의 작품을 한데 모아 양평의 수려한 자연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주민들의 행복한 삶을 조망한다.

 

세 번째 전시는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는 가을프로젝트 양평신화찾기전으로 우리 지역 작가들의 창작 세계와 작품을 심층적으로 소개한다.

 

겨울에 진행되는 네 번째 전시는 다빈치 랩을 통해 4차산업과 연계된 영상 미디어 전시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MR, VR, 3D 맵핑, 증강 현실을 미술 작품과 접목해 첨단 미디어 전시 기법을 도입하여 지역의 전시 문화를 한차원 끌어올릴 계획이다.

 

군립미술관 시즌별 기획전이 외에도 가정의 달 5월에는 가족문화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특별전시를 개최할 계획이며, 야외 전시장에 대형 조각품을 설치하며 미술관 밖 볼거리를 제공하여 미술관의 진입 장벽을 낮춘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지역 작가들이 직접 창작한 작품과 소품을 가지고 나와 소통하는  ‘별별아트마켓’과 공모로 진행되는 복합체험 프로그램 ‘동네방네 예술가’도 예정되어 있다.

 

군립미술관 학예실장은 “금년 한해는 지난 10년을 되돌아보고 미래의 10년을 준비하는 계기로 삼아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미술관으로 자리잡는 시금석을 놓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방침에 따라 임시휴관했던 양평군립미술관은 수도권 방역조치 조정으로 1월 19일부터 재개관하며, 개관 9주년 기념 특별전시 <빛의 명화전>을 오프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skadpfflxm@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Museum of Art, 10th anniversary event, various programs planning

 

[Reporter Nam Ki-hwan = Northern Gyeonggi] On December 16, 2011, the Yangpyeong County Museum of Art, which opened and has established itself as a representative public art museum in the metropolitan area, celebrated its 10th anniversary this year.

 

Accordingly, the Yangpyeong County Museum of Art said that it plans to expand various artistic experiences and conduct programs such as various exhibitions, events, and educational academies to develop local art culture.

 

The first exhibition is the Bom Project Contemporary Art-Bangan's eye-catching exhibition, which will invite outstanding artists in the hall and invite contemporary artists from the center at the same time. It is expected that novel artists will participate. Through exhibitions, it actively supports the creative activities of local artists, and presents the value of win-win by creating a collaboration between local and central contemporary art.

 

The second exhibition is the Summer Project Hyperrealism-Ecological Environment, which brings together hyper-realistic works that deal with nature and ecology of Yangpyeong and looks at the splendid nature of Yangpyeong and the happy lives of residents living in it.

 

The third exhibition, which marks the fifth time this year, is an exhibition to find myths in Yangpyeong, an in-depth introduction to the creative world and works of local artists.

 

The fourth exhibition, held in winter, is a video media exhibition linked to the fourth industry through the Da Vinci Lab. By combining artificial intelligence, big data, MR, VR, 3D mapping, and augmented reality with art works, advanced media exhibition techniques are introduced. It is planning to raise the local exhibition culture to the next level.

 

In addition to seasonal exhibitions at the county museum of art, in May of Family Month, we plan to hold a special exhibition that reminds us of the importance of family culture, and install large sculptures in outdoor exhibition halls to provide attractions outside the museum, thereby lowering the barrier to entry to the museum. .

 

In addition, the “Byeolbyul Art Market,” where local artists bring their own works and props to communicate with me, and “Neighborhood Artists,” a complex experience program held through competition, are scheduled.

 

The head of the curator of the Kunjong Museum of Art made a determination, saying, "This year, as an opportunity to look back on the past 10 years and prepare for the next 10 years, we will set the touchstone to become the best art museum in Korea."

 

On the other hand, Yangpyeong County Museum of Art, which was temporarily closed according to the government policy to keep social distance due to Corona 19, reopened from January 19 due to the adjustment of quarantine measures in the metropolitan area. can do.

  • 도배방지 이미지

양평,국립미술관,10주년,프로그램,다양한,전시,행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