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 급물살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00]

가평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 급물살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1/19 [15:00]

 

▲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이 들어설 지역의 조감도  © 운영자


[안종욱 기자= 경기북부] 경기 북부 4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건립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밝혔다.

 

14일 가평군 장사시설 건립추진 자문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남양주시, 포천시, 구리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추진하고 있는 공동형 장사시설 입지 후보지로 가평읍 개곡2리와 복장리 마을 2곳으로 좁혀진 가운데 최종 결정만 남겨 놓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해 말 관내 전 지역을 신청대상으로 설치 후보지 공개모집과 읍면 순회 설명회를 통해 화장장 유치 타당성 및 필요성 및 추진계획 등을 홍보해 왔으며, 이를 통해 후보지 유치신청을 한 3개 마을 중, 1차 관문인 서류심사를 통해 2개 마을이 선정돼 최종 후보지 1곳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고 했다..

 

앞으로 이 마을은 오는 3월안으로 입지타당성 용역 시행과 현장조사 실시, 입지타당성 조사 용역보고회 및 입지후보지 최종 심사 등을 통해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최종 입지로 결정될 계획이라 고 했다..

 

가평군 장사시설 건립추진 자문위원회는 후보지가 결정되면 금년 5월까지 장사시설 유치지역 및 그 주변지역 주민지원 기금 및 건립사업 특별회계 설치·운용조례 제정과 사업참여 시·군 공동투자 협약서 체결 등을 추진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후 내년 6월까지는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 공유재산 관리계획 수립, 중앙투자사업 심사, 기본계획 수립 및 도시계획시설결정 용역 추진 등 행정절차 이행 및 용역을 진행하게 된다고 했다.

 

또 2023년 9월까지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 용역과 토지보상을 거쳐 같은해 10월부터 2025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자연친화적 종합장사시설 조성공사를 벌이고 2026년 1월부터 3월까지 시험운영 및 개장에 들어갈 예정이며,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은 30만㎡에 10기 내외의 화장로와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진출입로 및 주차장 등 부대시설이 들어설 에정으로 사업비는 총 1천1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중, 지역주민에 대한 인센티브를 포함하고 있는 가운데 유치지역에 대해서는 120억 이내의 기금지원사업과 장례식장, 식당, 매점, 카폐, 봉안용품 운영 등 수익시설운영권 및 화장수수료가 면제되고

이와 함께 주변지역 및 해당 읍면에는 각각 130억과 150억 이내의 기금지원사업은 물론 화장수수료도 면제된다고 했다.

 

가평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은 그동안 화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경우 경기 성남, 용인이나 강원도 춘천은 물론 인제, 속초 등 멀리 원정 화장을 이용해야 하는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공약사업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지자체간 행정협력의 우수사례로 평가되며 경기 동북부 4개 시·군 주민들의 복지증진이 한층 앞당겨 질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apyeong joint-type general trading facility construction


[Reporter Ahn Jong-wook = North Gyeonggi Province]

The construction of the “Gapyeong-gun joint general trading facility” jointly promoted by the four local governments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s on the rise.

 

According to the advisory committee for the construction of a business facility in Gapyeong-gun on the 14th, it was narrowed down to two villages in Gaegok 2-ri and Kosok-ri, Gapyeong-eup as candidates for the location of joint business facilities under a business agreement with Namyangju, Pocheon and Guri last year. Revealed.

 

Earlier, at the end of last year, the committee publicized the feasibility and necessity of attracting crematoriums, as well as the implementation plan, through public recruitment of candidate sites for installation and tours of towns and villages for all areas within the building.

 

Through this, two villages were selected through document screening, which is the first gateway, among the three villages that applied for a candidate site, and they are competing for one final candidate site.

 

In the future, this village will be decided as the final location of a joint general trading facility in Gapyeong-gun through the implementation of site feasibility services, field surveys, site feasibility survey service report meeting, and final review of site candidates.

 

When the candidate site is decided,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rdinance for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special accounts for the resident support fund and construction project in the area attracting business facilities and surrounding areas will be established by May of this year, and the signing of a joint investment agreement between city and county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will be promoted.

 

From then on, until June of next year, administrative procedures and services such as establishment of mid-term local fiscal plan, public property management plan, central investment project review, basic plan establishment, and urban planning facility decision service will be carried out.

 

In addition, through basic and detailed design services and land compensation until September 2023, the construction of a nature-friendly comprehensive trading facility was undertaken with the goal of completion from October to December 2025, and test operation and operation from January to March 2026. It is scheduled to enter the opening

 

The Gapyeong-gun joint general trading facility is planned to include 10 crematoriums and bonan facilities, natural sites, funeral halls, entrance and exit routes, and parking lots in 300,000 square meters, and the project cost is estimated at 110 billion won.

 

Among the total project cost, including incentives for local residents, fund support projects of less than 12 billion won, and the right to operate profitable facilities such as funeral homes, restaurants, stores, car closures, and safety supplies, and cosmetic fees are exempted for the host area.

 

In addition, funding projects of 13 billion and 15 billion won or less, as well as cremation fees, are exempted in the surrounding areas and towns.

 

The construction of the Gapyeong joint general trading facility is a pledge project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residents who have to use expedition cremation far away such as Seongnam, Yongin or Chuncheon, Gangwon Province, as well as Inje and Sokcho, when funerals are held with cremation. It is evaluated as an excellent case of administrative cooperation, and it is expected that the welfare improvement of the residents of four cities and counties in the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will be accelerated.

 

wh636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가평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