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청년과 기업 연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큰 호응

첫해, 8명에서 4배늘어난 32명이 일자리 구해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2:05]

가평군, 청년과 기업 연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큰 호응

첫해, 8명에서 4배늘어난 32명이 일자리 구해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1/19 [12:05]

▲ 가평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모집을 하고있다 접수마감 기간은 1월 29일 까지다.  © 운영자

 

[안종욱 기자= 경기북부] 가평군이 코로나19로 취업문이 더욱 좁아지고 있는 이때 청년과 기업을 매칭해주고 임금을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가평군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부터 추진하고 있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첫해에는 8명이 참여했으나 2019년에는 4배 많은 32명이 일자리를 구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에는 감염병여파의 어려움 속에서도 41명이 관내 기업에 취업함으로써 지역 청년유입과 중소기업 위기극복 등 공공사회서비스 확충 및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이뤄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역의 현장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을 만들어 운영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가평군은 미취업 청년 채용시 기업 인건비(급여)의 90%인 최대 180만원을 2년간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도 사업 참여자를 이달 말까지 모집하고 있으며 내달 심사 및 매칭·선발을 통해 3월부터 근로계약 체결·근무 및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군 소재 사회적경제 및 중소기업을 비롯해 관내 거주 만 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으로 사업기간 내 군에 주민등록을 유지해야 한다.

 

가평군은 사업기간 중, 지도점검 및 애로사항 수렴 등을 통해 중도포기자 발생을 억제하고 발생시 즉각적인 추가채용으로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지역정착을 유도하고 인재가 부족한 기업에는 인력난 해소와 자생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년 실업률 감소와 관내 청년인구의 유출 방지를 위해 다양한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지원정책을 추진하겠다”며 “관내 기업과 청년근로자들의 많은 참여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apyeong-gun, a strong response to the'regional-led youth job program' that connects youth and companies


First year, 32 people got jobs, up from 8 to 4 times

 

[Reporter Ahn Jong-wook = North Gyeonggi Province]

Gapyeong-gun said that the “regional-led youth job program” that matches young people with companies and supports wages is gaining favorable response when the door to employment is getting narrower due to Corona 19.

 

According to Gapyeong-gun on the 15th, eight people participated in the first year of the regional-led youth job program, which has been being promoted since the second half of 2018, but in 2019, 32 people, four times as many, said they found jobs.

 

In addition, despite the difficulties of the aftermath of the infectious disease last year, 41 people were employed by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to expand public social services such as influx of local youth and overcome the crisis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to revitalize the social economy.

 

The community-led youth job program is a project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o that local governments with the best understanding of the local field can create and operate projects to create local youth jobs.

 

Gapyeong-gun is providing support for up to 1.8 million won, 90% of the company's labor costs (salary), for two years when hiring unemployed young people. This year, it is also recruiting project participants by the end of this month, and plans to sign a labor contract, work, and pay support from March through screening, matching, and selection next month.

 

The targets of application are social economy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located in the county, as well as unemployed youths aged 39 or younger residing in the jurisdiction, and must maintain resident registration in the county during the project period.

 

During the project period, Gapyeong-gun is planning to suppress the occurrence of intermediate reporters through guidance inspection and gathering difficulties, induce stable regional settlement for young people, and secure human resources shortage and self-sufficiency for companies with insufficient talent .

 

A Gapyeong-gun official said, “We will promote various youth job creation and support policies to reduce the youth unemployment rate, which is a serious social problem, and to prevent the outflow of the youth population in the city.” .

 

wh636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행안부, 가평군, 180만원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