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취약계층 위기 방안 마련 논의

남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0:49]

동두천시, 취약계층 위기 방안 마련 논의

남기환 기자 | 입력 : 2021/01/14 [10:49]

  

  ©

 

 [남기환 기자=경기 북부] 지난 12일 오후 무한돌봄센터는 복지사각지대의 총3 가구를 정했으며 가구별 위기극복 방안 마련을 위해 의견을 논의했다.

 

논의결과 생활실태 조사를 통해 드러난 문제와 드러나지 않은 복지욕구까지도 반영한 서비스 제공계획안을 수립할 수 있었다.

 

2021년 통합사례관리 사업은 전문적으로 추진 할 예정이며 동 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기관 등 힘을모아 복지사각지대를 찾아 고난도 및 집중  사례관리 가구를 확대해나가기로 밝혔다.

 

이에 무한돌봄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금처럼 매주 사례회의를 개최하여, 위기가구 종합지원과 역점업무 추진사항을 공유하며, 발전방향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skadpfflxm@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gducheon-si discusses the crisis plan for the vulnerable

 

  [Reporter Nam Ki-hwan = Northern Gyeonggi] On the afternoon of the 12th, the Infinite Care Center decided on a total of three households in the welfare dead zone, and discussed their opinions on how to overcome the crisis by household.

 

As a result of the discussion, it was possible to establish a service provision plan that reflected the problems revealed and the welfare needs that were not revealed through the survey on the actual conditions of life.

 

In 2021, the integrated case management project will be promoted professionally, and it has been announced that the administrative and welfare centers and social welfare institutions will gather forces to find the welfare dead zone and expand the number of difficult and intensive case management households.

 

In response, an official from the Infinite Care Center said, “We will continue to hold a case meeting every week as we do now, share comprehensive support for households in crisis, and share the progress of our focus tasks, and continue to study the direction of development.”

  • 도배방지 이미지

동두천시,복지사각지대.무한돌봄센터,논의,취약계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