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혜택 유흥업종만 제외, 분통 터진 포천 유흥업 업주들 시위나서

매번 당해온 집합금지, 포천 유흥업 업주들 더이상 못참겠다 울분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2:24]

모든 혜택 유흥업종만 제외, 분통 터진 포천 유흥업 업주들 시위나서

매번 당해온 집합금지, 포천 유흥업 업주들 더이상 못참겠다 울분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1/14 [12:24]

▲ [사진= 김학영기자] 포천 유흥업 연합회가 포천시청 앞에서 불공정 집합금지명령에 항의시위를 하고 있다.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13일 오후 5시경 포천시 유흥업연합회 20여명이 포천시청 앞에서 '생존권 위협하는 불공정한 집합금지 해제하라' 라는 현수막을 들고 두번째 시위에 나섰다. 포천시 유흥업연합회는 12~13일 이틀간 포천시청 앞에서 형평성 없는 집합금지 명령에 '집합금지 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코로나 19가 확진자가 폭발적인 증가세로 늘어나면서 정부가 코로나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격상했다. 많은 소상공인 업종들은 영혼없는 정부정책 이라며 반발을 하고나서면서  형평성 없는 정책이라는 비판을 받기 시작 했다.

 

경기도 포천시 유흥업 연합회 정영식 회장은 "요즘처럼 힘든시기에 저희 유흥업주들만 모든혜택에서 제외되는 형평성 없는 정부정책에 너무나도 화가 난다"고 말했다.

 

▲ [사진= 김학영기자] 포천시 유흥업연합회 정영식회장이 포천시장에게 형평성없는 집합금지 명령해제를 촉구하고있다.     ©운영자

 

또, "매번 유흥업종만 집합금지를 당해온 터이고 정부가 착한 임대인이라는 정책을 내 놓았지만 전혀 혜택을 받지 못하는 마당에 밀린 가게세에 전기료 등 4중고를 격고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포천시 유흥업연합회는 집합금지로 인한 지원 및 영업재개등을  다방면으로 알아본 것으로 확인됐다. 변호사를 통한 손배청구, 헌법소원청구등 하지만, 아무것도 할수 없었다고 했다.

 

전국 유흥업종 업주들은 이번 정부의 집합금지명령은 신중하지 못한 차별적 집합금지명령이라며 분통을 터트리고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ll benefits Excluding entertainment sectors, after protests from the owners of Pocheon entertainment bars

 

The ban on gatherings that has been met every time, Pocheon nightlife liquor owners can't stand it anymore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Around 5 pm on the 13th, 20 people from the Pocheon-si Entertainment Association held a second protest in front of Pocheon City Hall with a banner saying,'Repeal the ban on unfair gatherings that threaten the right to live. The Pocheon City Entertainment Industry Association urged the'lifting of the group ban' in front of Pocheon City Hall for two days on the 12th and 13th.

 

As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 19 cases has increased explosively, the government has upgraded the corona distance distancing stage to 2.5 stages. Many small business sectors started to be criticized for being a policy without equity after protesting against it as a spiritless government policy.

 

Chung Young-sik, chairman of the Association of Entertainment Industry in Pocheon City, Gyeonggi Province, said, "In these difficult times, we are very angry at the unfair government policy that only our entertainment business owners are excluded from all benefits."

 

In addition, he said, "every time, only the entertainment industry has been banned from gathering, and the government has issued a policy of being a good landlord, but the situation is incurring four second-hand highs, such as electricity bills, in the store tax that has been pushed back on the ground that there is no benefit at all."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Association of Entertainment Industry in Pocheon, Gyeonggi Province, has investigated support and business resumption due to the ban on gatherings. He said he couldn't do anything, such as a request for compensation through an attorney and a constitutional petition.

 

Entertainment business owners across the country are complaining that the government's order to prohibit gatherings is a discriminatory order to prohibit gatherings.

 

kocykim@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천시, 정영식, 포천유흥주점, 집합금지, 손배청구, 소상공인, 코로나19, 2.5단계,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