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죽음마저 차별하는 법' 당장 개정해야

5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개정 불가피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22:32]

노동계, '죽음마저 차별하는 법' 당장 개정해야

5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개정 불가피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1/11 [22:32]

▲ [그래픽]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11일 낮 12시 40분쯤,  광주시 5인 미만 사업장에서 폐플라스틱을 파쇄기에 넣는 일을 하는 여성 직원인 장 씨가 기계에 끼여 숨졌다.

 

상시근로자인 이  여성직원은  당시 혼자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인 1조로 근무한다는 안전수칙이 지켜지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노동계는 오히려 작은 사업장이 더 위험 하다고 경고했지만 5인 미만 사업장은 아예 법 적용의 대상이 아니다. 최근 국회를 통과해 앞으로 시행될 예정인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우려가 현실로 발생했다며 노동계는  법을 당장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한편 지난10일 소병철 의원(법사위)은 "5인 미만 사업장이 제외된 데 대한 보완대책으로, 관계부처가 영세한 사업장의 어려움을 고려하고 또한 재해가 계속되는 현실도 개선할 수 있도록 재해예방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시행하고 그럼에도 재해가 감소되지 않으면 조속히 법을 개정하는 2단계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의 동의를 받아냈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피해 유가족인 故이한빛 PD의 아버지와 故김용균 씨의 어머니가 참관했으며, 개의 전에는 정의당 의원들이 5인 미만 사업장에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펼치기도 했었다.

 

소의원이 5인미만 사업장 대안마련을 관계부처에 제시해 동의를 받은 다음날 끔직한 인명 피해가  5인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해 법 개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고승구/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 수석부본부장은  "결국에 반쪽짜리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라서 5인 미만 사업장은 적용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곳 같은 경우도 5인 미만의 사업장이기 때문에 적용받지 못하고 있는 거고요."라며 분통을 터트렸다고 전해졌다.

 

지난 해, 산재 사고로 숨진 노동자는 855명, 이 가운데 35%가 5인 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했다. 노동계의 말대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50인 미만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망자 35%가 줄어드는 셈이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labor world needs to revise the law that discriminates against death

 

Emphasizing the issue of exclusion from the application of the'Severe Accident Business Penalty Act' at workplac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Around 12:40 pm today, Jang, a female employee who puts waste plastic into a shredder at a workplace with fewer than 5 employees in Gwangju City, was caught by a machine and died.

 

This female employee, her full-time worker, is said to have been working alone at the time. She seems to have not followed the safety rules of working as a group of two.

 

The labor community has warned that small workplaces are more dangerous, but workplaces with fewer than 5 employees are not subject to the law at all. Concerns have arisen from the recent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Severe Accident Enterprise Punishment Act,” which is expected to be implemented in the future, and the labor community insisted that the law should be amended immediately.

 

On the other hand, on the 10th, Rep. So Byung-cheol (Judiciary Committee) said, "As a supplementary measure for the exclusion of workplaces with fewer than 5 employees, the relevant ministries have a special purpose for disaster prevention so that they can take into account the difficulties of small workplaces and improve the reality that the disaster continues “If the disaster does not decrease, we must promptly propose a second-stage alternative to amend the law.”

 

At the plenary meeting, the father of the late PD Lee Hanbit and the mother of the late Kim Yong-gyun participated in the plenary meeting.

 

The day after Congressman So, presented alternative arrangements for workplaces with fewer than 5 employees and obtained consent, the day after receiving consent, terrible human damage occurred at workplaces with fewer than 5 employees, making legal accounts inevitable.

 

Seung-gu Ko/Democratic Trade Union Headquarters Gwangju Regional Headquarters said, "In the end, it is a half-sized severe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so workplac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are not being applied. In fact, this is also not applied because there are fewer than 5 employees. "It is said that he burst into anger.

 

Last year, 855 workers died in industrial accidents, of which 35% occurred in workplaces with fewer than five workers. As the labor community says, if the application of the'Severe Disaster Punishment Act' is expanded to less than 50 people, the death toll is reduced by 35%.

 

kocykim@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여성근로자, 5임미만사업장, 폐플라스틱, 안전수칙,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소병철,고승구,산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