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한파속 따뜻한 마음을 나눈 로컬드림봉사회

남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5:49]

동두천시, 한파속 따뜻한 마음을 나눈 로컬드림봉사회

남기환 기자 | 입력 : 2021/01/11 [15:49]

 

  © 남기환 기자

 

[남기환 기자=경기 북부] 로컬드림봉사회는 4년째 매주 토요일마다 보산역 일대 거리를 꾸준히 청소하고 있는 단체이다.

 

이에 로컬드림봉사회는 영하20도의 추운 날씨에도 불가하고 지난9일 로컬드림봉사단체는 어느때와 변함없이 오전8시부터 2시간가량 보산역 일대 거리청소를 실시하였다.

 

로컬드림봉사회 이창민 회장은 “우리 로컬드림은 아무리 추운 날씨라도 상관하지 않고, 회원 각자가 스스로와의 약속을 지켜가고 있다. 거리청소 봉사를 통해 시민들과 따뜻하게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것도, 회원 간의 신뢰가 바탕이 되기에 가능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로컬드림봉사회는 보산역 미군참여 환경정화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지됐으나, 코로나19가 진정되는 대로 미군과 함께하는 거리청소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adpfflxm@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gducheon City, Local Dream Volunteers who shared a warm heart amid cold waves

 

[Reporter Nam Ki-hwan = Northern Gyeonggi] The Local Dream Volunteer is a group that has been cleaning the streets of Bosan Station every Saturday for the fourth year.

 

Therefore, the local Dream Volunteers are not allowed even in the cold weather of -20 degrees Celsius, and on the 9th, the local Dream Volunteer Group conducted a street cleaning around Bosan Station for about 2 hours from 8 am as usual.

 

 Local Dream Volunteer Chairman Lee Chang-min said, “Our Local Dream doesn't care how cold it is, and each member keeps their promises. It is possible to share a warm heart with citizens through street cleaning service because trust between members is the basis.”

 

 On the other hand, the Local Dream Volunteers announced that the environmental cleanup with US troops at Bosan Station was stopp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but as soon as Corona 19 calms down, it plans to resume street cleaning with the US military.

 

 

  • 도배방지 이미지

로컬드림팀,봉사회,보산역,청소,봉사,미군,영하20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