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마음이 지친 소외된 계층에 120만원 상당의 75 닭갈비 기부

남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3:43]

양평군, 마음이 지친 소외된 계층에 120만원 상당의 75 닭갈비 기부

남기환 기자 | 입력 : 2021/01/11 [13:43]

 

  © 남기환 기자

 

[남기환 기자=경기 북부]칠오 닭갈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마음이 지치고 힘들어하는 저소득층이 추운 겨울이 아닌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소외된 계층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라는마음으로 지난 8일  120만원 상당의 닭갈비 90인분을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신희구 서종면장은 “칠오닭가비 대표님의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나눔에 감동 받았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저소득층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부받은 물품은 서종면의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 복지사각지대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skadpfflxm@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Nam Ki-hwan = Northern Gyeonggi] Chil-o chicken ribs in Seojong-myeon, Yangpyeong-gun Donation of 1.2 million won worth of chicken ribs to the underprivileged due to Corona 19

 

CEO Chil-O Dakgalbi said, “Dak galbi worth 1.2 million won on the 8th on the 8th with the hope that the low-income class, who is tired and struggling with the distance from Corona 19, can spend a warm winter rather than a cold I donated 90 people.”

 

In response, Shin Hee-gu, head of Seo Jong-myeon, said, “I was impressed by the interest and sharing of Chil-O-Dak-Gabi's concern for the vulnerable class.”

 

The donated goods on this day are scheduled to be delivered to families in welfare blind spots, such as recipients of basic living in Seojong-myeon and elderly living alone.

 

  • 도배방지 이미지

양평군, 칠오,닭갈비,90인분.기부.서종면,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