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경기도 27개 지역중 올해 가장먼저 배달앱 '배달특급' 모집 시작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양평군민들 마음녹여

남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3:41]

양평군, 경기도 27개 지역중 올해 가장먼저 배달앱 '배달특급' 모집 시작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양평군민들 마음녹여

남기환 기자 | 입력 : 2021/01/11 [13:41]

▲     ©남기환 기자

 

[남기환 기자=경기 북부]  양평군이 올해 처음으로 경기도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 지난해 경기도가 배달 앱 시장의 독과점을 깨기 위해 공공배달 앱을 출시 한지 1개월만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기존 배달앱은 최대 16%에 이르는 수수료율을 가졌지만, 배달특급은 최대 3.5%의 낮은 수수료로 운영되어 월 매출 2천 5백만원 규모의 배달앱을 이용하는 자영업자의 경우 민간배달앱 대신 배달특급 이용시 월 2 ~ 300만원의 실소득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출시한 배달앱 '배달특급'은 배달 수수료가 적고 지역 화폐 사용도 가능해 가맹점이나 가입 원도 꽤 늘고 있는 추세다.

 

경기도는 지난해  3개 지역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27개 지역으로 배달 특급 시행지역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힌 가운데 경기도에서 올해 가장먼저 양평군이 참여한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양평군내 지역상인의 소득은 늘고 군민들 지출은 줄어드는 기대효과가 코로나 19로 얼어붙은 양평군민들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배달앱 '배달특급'은 2021년 양평군민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또한,  "코로나19 대비 전용 공공배달앱 원하는 소비자는 스마트폰에서 “배달특급”앱을 설치하면 되고, 지역화폐인 양평통보로 결제시 5%의 캐쉬백 이벤트등 다양한 이벤트를 벌일 예정"이라고 했다.

 

코로나 19 전용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가맹점 가입 방법은 홈페이지 또는 포털사이트에서 ‘배달특급’을 검색 후 나오는 신청페이지에서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이미지 파일을 첨부해 가입 신청을 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에 양평군수는 “금번 배달특급의 양평군 도입으로 소상공인의 실질적 소득증대 효과가 예상된다”며, “배달특급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양평군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skadpfflxm@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the first of 27 regions in Gyeonggi-do, started recruiting delivery app'Delivery Express'


[Reporter Nam Ki-hwan = Northern Gyeonggi] Yangpyeong-gun is recruiting a member of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Delivery Express'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t has been one month since Gyeonggi Province launched a public delivery app last year to break the monopoly of the delivery app market.

 

Jeong Dong-gyun, head of Yangpyeong-gun said, "Existing delivery apps have a commission rate of up to 16%, but delivery express is operated with a low commission of up to 3.5%, so for self-employed people who use delivery apps with a monthly sales of 25 million won, When using the express delivery, real income is expected to increase by 2-3 million won per month."

 

'Delivery Express', a delivery app launched by Gyeonggi Province, has a low delivery fee and local currency can be used, so the number of affiliates and subscriptions is increasing considerably.

 

Gyeonggi-do announced that it plans to increase delivery express delivery areas to 27 areas by the end of this year, starting with 3 areas last year.

 

As a result, the expected effect of increasing the income of local merchants in Yangpyeong-gun and decreasing the spending of the military people is melting the hearts of the people of Yangpyeong frozen by Corona 19.

 

Yangpyeong county head Jeong Dong-gyun said, "I hope this delivery app'Delivery Express' will be a warm gift to the people of Yangpyeong in 2021."

 

In addition, he said, "Consumers who want a dedicated public delivery app compared to Corona 19 can install a "delivery express" app on their smartphone, and will hold various events such as a 5% cashback event when paying with Yangpyeong Notification, a local currency.

 

To sign up for a member store of'Delivery Limited Express', a public delivery app dedicated to Corona 19, search for'Delivery Limited Express' on the website (https://www.specialdelivery.co.kr) or on the portal site. He said that you can apply for subscription by attaching a file.

 

Accordingly, Yangpyeong-gun said, “With the introduction of Yangpyeong-gun of this delivery express, the effect of actual income increase for small business owners is expected.

 

 

  • 도배방지 이미지

정동균, 양평군, 배달특급, 배달앱, 경기도 지역화폐, 코로나19, 양평군민, 지역상인 소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