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비자금 조성' 덜미잡혀... 檢 소환 조사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3:47]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비자금 조성' 덜미잡혀... 檢 소환 조사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1/08 [13:47]

 

▲ 최신원 회장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최신원(69) SK네트웍스 회장이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7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최신원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했다.

 

검찰은 앞서 작년 10월 자택과 본사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 수색한 회계자료 등을 토대로 SKC와 SK텔레시스 등 계열사 임직원들을 수차례 불러 조사한 후 최회장을 불러 조사한 것은 압수수색 3개월 만이다. 이로 인해 밝혀진  최 회장의 비자금 규모는 수십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사는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지난 2018년 SK네트웍스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파악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장기간 계좌 추적 등 내사를 진행해왔다. 자금 흐름을 쫓던 중 SK네트웍스가 비자금을 조성하고 최신원 회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찾아 내어  최회장이 계열사를 동원해 비자금 조성한 경위와 자금의 일부를 해외로 빼돌렸는지 등에 대해 조사한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자신이 100% 지분을 갖고있던   통신장비 ANTS 회사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 포함되자 사위 등에게 지분을 모두 넘겨 연매출 900억원이 넘는 회사를 20억원에 팔아 헐값에 매각한 의혹도 받고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최회장의 비자금조성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K Networks chairman Shin Shin-won is caught in the'non-funding' investigation of the late summons...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Shin-won Shin, 69, chairman of SK Networks, was summoned and investigated by the prosecution after suspicion of raising a slush fund. On the 7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f Anti-Corruption Investigation Division 1 (Director Prosecutor Jeon Jun-cheol) summoned Chairman Shin Shin-won as a suspect.

 

Prior to this, the prosecution confiscated and searched about 10 locations including homes and headquarters in October last year. Based on the seized and searched accounting data, SKC and SK Telesys were invited several times to investigate and then called Choi to investigate the seizure and search for three months. As a result, it is known that the size of Chairman Choi's slush funds amounted to billions of billions.

 

Financial Information Analysis Institute (FIU) identified the suspicious flow of funds from SK Networks in 2018 and asked the prosecution for an investigation.

 

The prosecution has been conducting internal investigations such as account tracking for a long time. It is known that while following the flow of funds, SK Networks raised slush funds, and Chairman Shin Shin-won found a suspicion of embezzling the money, and it was reported that Choi mobilized affiliates to raise slush funds and whether some of the funds were stolen abroad.

 

Chairman Choi is also under suspicion of selling a company with annual sales of over 90 billion won for 2 billion won by handing over all of the shares to his son-in-law after the ANTS company, which he had 100% stake in, was included in the regulation.

 

It is known th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s accelerating the investigation into President Choi's slush funding.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