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VS 경기도, '6호선 연장' 팽팽한 신경전...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22:31]

남양주시 VS 경기도, '6호선 연장' 팽팽한 신경전...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1/07 [22:31]

- 경기도, 비용 분담권자인 도와 사전협의 미 이행 사유 도비 지원이 불가 입장 표명
- 남양주시, 경기도 6호선 연장선 분담금 불가 입장문에 반박

 

▲     ©운영자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 경기도지사(이재명)와 경기도 남양주시장(조광한)이 충돌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양주시가 경기도와 사전 상의 없이 6호선 연장관련 계획 변경에 따른 충돌로 남양주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하고있다.


경기도는 7일 남양주시가 사전 협의 없이 변경해 건의한 지하철 6호선 연장구간(왕숙2~와부)에 대해 도비 지원이 곤란하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이에 남양주시는 7일자로 언론보도 된 ‘6호선 남양주 연장 지방비 분담금에 대한 경기도 입장’과 관련, “법령에도 없는 ‘사전협의 미 이행’이란 사유로 도비를 지원할 수 없다고 한 것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반박하고 나선것이다.


경기도와 남양주시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것은 지난 4월, 이재명 지사가 주장한 지역 화폐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고 조관한 시장이 현금으로 지급했다는 이유가  발단이 되면서 이다.


이후, 경기도는 CBS노컷뉴스의 지난달 31일 <[단독]남양주시, '특혜의혹' 양정역세권으로 6호선 방향 튼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보도내용으로  경기도가  감사에 나선것, 하지만 남양주시 가 이를 거부하면서 결국 법정 타툼으로 번져갔다.

 

경기도는 이를 근거로 6호선 연장에 대한 '사전협의 미이행'이란 사유로 도비지원을 거부한것이다.

경기도는 "광역교통법 제10조 제4항 규정에 따른 비용 분담권자인 도와 협의 미이행을 들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시·도가 부담하는 비용을 해당 시·도와 관계 시·군 또는 구가 분담하는 경우 그 분담률은 시·도지사가 관계 시장·군수 또는 구청장과 협의해 정하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또 "타 광역지자체와 노선 유치 등으로 도비 분담이 있을 경우 도와 사전 협의를 통해 추진하도록 한 권고사항 역시 미 이행했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기존 협의된 구간(신내역~구리농수산물~왕숙2지구)에 대해서는 추후 사업 추진 시 관련 법령 등에 의해 지방비 분담 계획이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남양주시는 ‘경기도 보도에 대한 입장문(6호선 분담금)’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 의견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비용분담권자인 도와 사전협의를 미 이행하였다는 사유로 도비 지원이 불가하다는 경기도 의견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했다.

 

▶ 6호선 노선변경은 무산될 위기에 있어 대안노선 마련을 위해 2020년 10월에 서울시·중랑구·남양주시·구리시 등이 상호 의견을 교환했으며, 11월 2차 회의 시 광역철도의 주관기관인 경기도(관계자)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참석하지 않았다.

 

▶ 이후 6호선 상위계획 변경 건의 시한이 촉박한 관계로 남양주시에서 경기도를 직접 방문하고 공문 및 세부 검토 자료를 수차례 제출하며 설명한 끝에 현재 경기도에서 대광위로 변경 건의가 된 사항이다.

 

▶ 남양주시는 경기도가 주장하는 ‘사전 협의’란 상위계획 확정 시까지 검토 대안에 대하여는 언제든지 노선 협의가 가능한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 또한, 기 제출된 6호선 연장 노선 안은 GTX-B 등 교통여건 변화로 기술적으로 불가능해 대안노선을 제출한 사항이다.

 

또, 타 광역지자체와 노선 유치 등으로 도비 분담이 있을 경우 도와 사전 협의를 통해 추진하도록 한 권고사항 역시 미 이행이었고, 도의회 보고 등 수많은 행정절차를 통해 결정된 사항을 임의로 변경했다는 경기도 주장에 대해서 남양주시는 서울지하철 4호선 연장선인 진접선의 경우도 경기도와 착공 이후 상호 협의해 분담금을 합의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양주시는 6호선 남양주 연장 사업 추진이 광역철도로서 상위계획 반영 등을 국토부와 대광위가 최종 결정하는 사항이며, 현재까지 노선(안)이 결정된 바 없고, 경기도가 주장하는 사전협의 기간은 현재도 해당되므로 기본계획 수립 시까지 지속적으로 분담금 및 노선 안에 대하여 협의하면 되는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양주시는 서울 지하철 6호선 연장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사업성이 없거나, 경기도의 균형발전에 저해되거나, 경기도가 추구하는 교통방향과 맞지 않아 지원이 불가하다면 이해할 수 있지만 법령에도 없는 ‘사전협의 미 이행’이란 사유로 도비를 지원할 수 없다고 한다면 결국 행정기관 간의 견해 차이로 인한 피해를 경기도민에게 전가하는 것과 다를 바 없으며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양주시는 경기도가 도내 31개 시군 중 가장 많은 규제와 교통 불편으로 고통을 감내하고 있는 남양주시 거주 경기도민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려 주기 바라며, 지금이라도 원만하게 사전협의를 진행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한다고 밝혔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 VS Gyeonggi-do 'Extension of Line 6' Tense nerve war...

 

- Gyeonggi Province, the reason for the failure to implement prior consultation with the person responsible for cost sharing
- Namyangju City, Gyeonggi-do Line 6 Extension Line Contribution is not allowed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Province] Gyeonggi-do Namyangju mayor (Kwang-han Jo) is in constant conflict with Gyeonggi-do governor (Lee Jae-myeong). .


On the 7th, Gyeonggi Province made an official stance that it is difficult to provide dobi support for the extension section of subway line 6 (Wangsuk 2 ~ Wabu), which Namyangju-si proposed to change without prior consultation.


As a result, Namyangju City said, "It is impossible to say that it is impossible to support Dobi due to the reason that the'preliminary consultation has not been implemented', which is not in the law," in relation to the'Gyeonggi-do's position on the expenditure for extension of Namyangju on Line 6', which was reported in the media on the 7th. I refuted it.


Gyeonggi-do and Namyangju are having a tense war with the beginning of the reason that Governor Lee Jae-myeong did not pay the disaster subsidies in the local currency claimed by Governor Lee Jae-myeong and paid them in cash.


Afterwards, Gyeonggi-do reported that Gyeonggi Province gave an audit under the title of <[Exclusive] Namyangju City,'Privilege Suspicion' on the 31st of last month. Why did Line 6 turn to Yangjeong Station?>, but Namyangju City rejected it. In the end, it spread to court.

 

Based on this, Gyeonggi-do refused to support Dobi on the grounds of “not fulfilling prior consultation” for the extension of Line 6.

 

Gyeonggi Province heard that "the cost-sharing authority in accordance with the provisions of Article 10, Paragraph 4 of the Wide Area Transportation Act and did not meet the agreement. According to this regulation, if the city/provincial city/county/gu share the The share rate is determined by the Mayor/Do Governor in consultation with the relevant mayor/gun or ward head.

 

In addition, he said, "If there is a share of expenses due to attraction of routes with other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the recommendations to promote through prior consultation with help have also not been implemented."

 

Gyeonggi-do emphasized that "there is a plan to share local expenses in accordance with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for the previously discussed section (Sinnae Station-Guri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Wangsuk District 2)."

 

However, on that day, Namyangju City refuted the opinion of Gyeonggi-do through a press release titled ‘Position on the Gyeonggi-do report (payment for line 6)’

 

First of all, Gyeonggi Province's opinion that support is not available due to the failure to implement prior consultations with the cost-sharing person was explained as follows.

 

▶ As the route change for Line 6 is in danger of being destroyed, Seoul, Jungnang-gu, Namyangju, and Guri-si exchanged opinions in October 2020 to prepare alternative routes.At the second meeting in November, Gyeonggi-do, the governing body of the metropolitan railway ) Requested to attend, but did not.

 

▶ Since the time limit for a proposal for a change to the upper level plan of Line 6 was tight, Namyangju visited Gyeonggi in person, submitted official documents and detailed review data several times, and explained it.

 

▶ Namyangju City believes that the “prior consultation” that Gyeonggi-do claims is a matter where it is possible to discuss alternative routes at any time until the high-level plan is confirmed.

 

▶ In addition, the proposed extension route for Line 6 was technically impossible due to changes in traffic conditions such as GTX-B, and thus an alternative route was submitted.

 

In addition, in response to the argument that Gyeonggi-do has arbitrarily changed matters determined through numerous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reports from the provincial council, the recommendations that were made through prior consultations with other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were also not implemented in case there was a share of expenses due to the attraction of routes with other metropolitan areas. In the case of the Jinjeop Line, an extension of Seoul Subway Line 4, it was revealed that there was an agreement with Gyeonggi-do after the start of construction in mutual consultation.

 

In addition, Namyangju City is the final decisio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Daekwang Commission to reflect the high-level plan as a metropolitan railway to promote the Namyangju extension project of Line 6, and the route (plan) has not been decided until now, and the period of prior consultation asserted by Gyeonggi Province is They argued that it is a matter of continuing to discuss the cost of contributions and routes until the basic plan is established.

 

In the meantime, Namyangju City can understand if there is no business in promoting the extension project of Seoul Subway Line 6, it is impeded by the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 Province, or if support is not possible because it does not match the direction of transportation pursued by Gyeonggi Province, it is understandable, but the'preliminary consultation not implemented' He stressed that if he said he could not support Dobi due to Iranian reasons, it would be no different and impossible to pass on the damage caused by differences of opinion between administrative agencies to Gyeonggi-do citizens.

 

In addition, Namyangju City said, hoping that Gyeonggi-do will take a little bit of the feelings of the Gyeonggi-do residents of Namyangju, who are suffering from the most regulatory and transportation inconveniences among the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that it is eagerly suggesting that they will smoothly proceed with prior consultations.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조광한, 6호선연장,경기도, 남양주시, 특혜,GTX-B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