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음악역1939, '신축년' 새해 희망을 쏜다

코로나19 의료진 헌정 음원기부 프로젝트추진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11:52]

가평 음악역1939, '신축년' 새해 희망을 쏜다

코로나19 의료진 헌정 음원기부 프로젝트추진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0/12/29 [11:52]

 [안종욱 기자=가평]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가 2021년 신축년(辛丑年) 희망을 전하기 위해 ‘대국민 음원기부 프로젝트(WAKE UP KOREA)’사업을 추진한다.

 

29일 가평군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와 협업해 추진하는 본 프로젝트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헌정 음원과 뮤직비디오로 제작된다고 밝혔다.

 

내년 1월 중순 공개예정인 음원발표 제작에는 가수 및 스포츠 선수와 일반인들이 공동으로 참여해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다.

 

가수로는 알리, 여행스케치 남준봉, 싱어송라이터 김성준, 아이돌그룹 블루하츠 등이 참여하고 축구 국가대표팀을 비롯해 배구 및 농구 등 다양한 종목의 스포츠 선수들이 동참해 뮤직비디오를 촬영한다.

 

이와 함께 사전 셀프영상 신청으로 선정된 60여명의 일반인들도 가수 및 스포츠 선수의 뮤직비디오 영상에 삽입돼 자긍심을 느끼며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불어 넣게 된다.

 

앞서 군과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4월부터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해 왔으며 최상의 음원을 제작하기 위해 국내 최고의 녹음시설인 음악역 1939에서 가수들의 음원 녹음을 마친바 있다.

 

음원 녹음을 마친 가수 알리는 “평소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다양한 행사에 참여했지만 가평군과 대한축구협회가 주최라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될 줄은 몰랐다”며 “축구팬의 한사람으로서 정말 뜻깊고 부족하지만 내 목소리가 누군가에게 용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WAKE UP KOREA 작사 작곡자 이제헌 교수는 “의료진들은 우리가 가진 마지막 희망”이라며 “이 음악으로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었으면” 하는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음악역 1939 관계자는 “앞으로도 여러 기관 및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더 좋은 음악과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준비해 나가겠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워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희망을 불어넣고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들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해 경춘선 기존 가평역 폐철도 부지 3만7천㎡에 음악을 테마로 한 복합문화공간인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을 개장했다. 음악역 1939는 경춘선 가평역이 처음 문을 연 해다. 전철 개통으로 지난 2010년 경춘선이 폐선되자 문을 닫은 가평역 부지를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공연장인 음악역 1939 S-station은 비틀즈의 녹음으로 유명한 영국의 애비로드 스튜디오와 메트로폴리스 스튜디오 등을 설계한 건축음향분야의 권위자 샘 도요시마가 음향설계를 맡아 아름다운 울림을 자랑하는 등 국내 최고시설의 녹음실 스튜디오다.

 

국내에 음악과 작업을 한꺼번에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모두 규모가 작다. 대규모로 시작된 것은 가평 뮤직빌리지가 처음이다.

 

여기에 연습실, 게스트하우스 등 뮤지션들이 작업에 전념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뮤직센터 및 스튜디오, 연습동, 레지던스 등 음악관련 4개의 동과 레스토랑, 로컬푸드매장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 음악인들을 만나고 감동을 주는 음악중심공간으로 손색이 없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apyeong Music Station 1939,'New Year' shoots new year hope


Corona 19 medical staff dedication sound source donation project promotion

 

[Reporter Ahn Jong-wook=Gapyeong] Gapyeong Music Village Music Station 1939 is promoting the “WAKE UP KOREA” project to convey hope for the new year of 2021.

 

According to Gapyeong-gun on the 29th, the project, which is promoted in collaboration with the Korean Football Association, will be produced as a dedicated sound source and music video to support medical staff to overcome Corona 19.

 

Singers, sports players, and the general public will jointly participate in the production of the sound recording, which is scheduled to be released in mid-January next year, to deliver a message of support.

 

As singers, Ali, travel sketch Nam Jun-bong, singer-songwriter Kim Seong-jun, and idol group Blue Hearts participate, and athletes from various sports such as volleyball and basketball, as well as the national soccer team, take part in shooting a music video.

 

Along with this, more than 60 ordinary people who were selected by applying for a self-video in advance will also be inserted into the music video video of singers and sports players, feeling pride and empowering them to overcome Corona 19.

 

Earlier, the military and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have been preparing this project since last April, and to produce the best sound sources, the singers' sound recordings have been completed at Music Station 1939, the best recording facility in Korea.

 

Singer Ali, who finished recording the music, said, “I usually participated in various events to support the medical staff, but I did not know that Gapyeong-gun and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would participate in a project.” As one of the soccer fans, it is really meaningful and lacking, but my voice is someone I hope it will be courageous to me.”

 

WAKE UP KOREA lyricist and composer Professor Jeheon Lee said, “The medical staff is the last hope we have,” and expressed his gratitude, “I hope this music will be a little comforting.”

 

An official at Music Station 1939 said, “We will continue to collaborate with various institutions and artists to prepare better music and culture and arts programs.” “This project inspires hope to the Korean people who have struggled and struggles with the Corona 19. I hope it will be comforting.”

 

Last year, the Gun opened Gapyeong Music Village'Music Station 1939', a complex cultural space with the theme of music on 37,000m2 of the existing Gapyeong Station abandoned railway site on the Gyeongchun Line. Music Station 1939 was the first Gapyeong Station on the Gyeongchun Line opened. Gapyeong Station, which was closed in 2010 when the Gyeongchun Line was abolished by the opening of the train, was reborn as a new cultural space.

 

Music Station 1939 S-station, a performance venue, is the best recording studio in Korea, with sound design by Sam Toyoshima, an authority in the field of architectural acoustics, who designed Abbey Road Studios and Metropolis Studios in England, famous for the Beatles recording. It's a studio.

 

There are spaces in Korea where you can do music and work at once, but all are small. Gapyeong Music Village was the first to start on a large scale.

 

Here, it creates an optimal environment for musicians to concentrate on their work, such as a practice room and guest house, and has four music-related buildings such as a music center, studio, practice building, and residence, and convenient facilities such as a restaurant and a local food store. It is a music-centered space that meets and impresses peopl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