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하수관로정비 신규사업에 640억 확보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12:28]

2021년 하수관로정비 신규사업에 640억 확보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0/12/28 [12:28]

가평군이 2021년 공공하수도분야 하수관로정비 신규 3개 사업에 국비 640억원을 확보하는 등 한강수계 수질오염 예방과 주민생활 환경개선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앞서 군은 지난 2019년 209억원, 2020년 943억원의 국고 보조비를 확보하는 등 공공하수도분야 신규사업 선정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기울여 왔다.

 

 28일 군에 따르면 내년도 확정된 신규사업으로는 △가평 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신설 18.51km에 121억원 △북면 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신설 44.67km에 400억원 △ 북면·설악·상면 노후하수관로 정비 2.34km에 119억원을 확보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존 진행중인 사업을 포함해 총 16개 사업에 총 사업비 2천365억이 투입될 전망이다.

 

군은 내년부터 실시설계를 진행하는 등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울여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2019년 기준 하수도통계상 전국 및 경기도 보다 낮은81.2%였던 군 하수도보급률을 2024년 이후에는 약 97%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수도권 주민들의 상수원인 한강수계 및 각 지류하천의 맑은 물보전과 가평군민의 생활환경 개선 및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해당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지속적인 사업비 확보로 하수도보급률 100% 달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해 환경부에서 평가하는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점검에서 3그룹 전체 35개 지자체 중,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했다. 우수기관 수상은 지난 2017년과 2019년에 이어 3번째다. 환경부는 경쟁력 있는 하수도 시스템을 구축하고 각 지자체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해 공공하수도 서비스 수준향상을 도모하고자 2001년부터 매년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를 평가해 우수기관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많이 본 기사